[영화] 검사외전
[영화] 검사외전
  • 이민희 기자
  • 승인 2016.02.1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쾌하게 웃기고 상쾌하게 뒤집는 범죄오락 '검사외전'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과 손잡고 누명을 벗으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작만 들으면 복수극이나 느와르 같은 비장한 장르 영화를 떠올릴 수 있지만, <검사외전>은 제목에 들어간 '외전'에서 알 수 있다시피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한 기운과 상쾌한 웃음이 살아있는 오락영화다.

설정 자체는 범죄 영화와 출발점을 같이 하지만, 전개 과정에서는 외전의 재치와 기발함이 돋보인다. 시종일관 도처에 잠복해 있는 코믹 코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처럼 다음 행동이 뭐가 될지 예상이 불가능한 캐릭터와 만나 <검사외전> 을 유쾌, 상쾌, 통쾌한 범죄오락영화로 완성했다.

법정에 있어야 할 검사 '재욱'은 살인 혐의로 감옥에 갇혀 있고, 누명을 벗을 유일한 희망은 어디 하나 믿을 데 없어 보이는 허세 가득한 전과 9범의 사기꾼 '치원'이다. 있을 것 같지 않은 협업, 이루어질 일 없어 보이는 만남은 예측불허의 전개로 이어지며 한국 버디 영화가 보여준 적 없는 유쾌한 반전의 드라마로 관객들을 인도한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심각할 수 있는 조합을 선보이고 있지만 티격태격의 대명사 '톰과 제리'처럼 캐릭터의 무게감을 걷어낸 뒤 유쾌함을 얹어 이제껏 본 적 없었던 새로운 버디 영화의 재미를 선사한다.

   
 

황정민X강동원 최초의 만남, 극과 극 매력의 환상 케미

황정민과 강동원. 서로 극과 극으로 다른 매력을 가진 두 배우가 <검사외전>에서 처음으로 한 스크린에서 관객을 만난다. 단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면 두 배우 모두 유독 남자 배우와 만났을 때 더 강력한 시너지와 화학 작용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이다.

<부당거래>와 <신세계> <베테랑> 그리고 <의형제>와 <군도: 민란의 시대> <검은 사제들>까지. 독보적인 버디 케미의 필모그래피를 가진 두 배우는 <검사외전>에서 작전을 짜고 지시하는 검사와 그에게 선수로 기용된 사기꾼으로 만나, 입체적인 호흡으로 극의 흐름을 주고받으며 예상치 못한 곳에서 튀어나오는 웃음 코드로 관객을 공략한다.

남성적 매력의 극한에 서 있는 황정민과 섬세한 매력의 강동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배우가 함께 만들어낸 환상 호흡은 스토리를 끌어올리며 캐릭터 영화 본연의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관객이 미처 보지 못 했던 색다른 매력을 서로에게서 끌어 내는 황정민과 강동원의 변신을 지켜보는 즐거움을 약속한다.

   
 

STORY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황정민).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다. 꼼짝없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변재욱'은 결국 15년 형을 받고 수감된다.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갈던 '재욱'. 5년 후, 자신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순간 감옥 밖 작전을 대행해 줄 선수임을 직감한다. 검사 노하우를 총동원, '치원'을 무혐의로 내보내고 반격을 준비하는 '재욱'. 하지만 자유를 얻은 '치원'은 '재욱'에게서 벗어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데….

감옥에 갇힌 검사와 세상 밖으로 나온 사기꾼! 이들의 예측불허, 반격의 한탕은 성공할 수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