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습/멘토 > 인문학 멘토
오나라 오씨② 왕조와 관련된 여러 가지 성씨는?오씨, 진씨, 주씨, 제씨, 위씨, 한씨 등
오귀환 콘텐츠큐레이터  |  webmaster@eduj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11  13:51: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진시황릉의 동마차. 진씨는 진시황의 후예라는 영성 연원설 등 3가지 연원설이 있다. <사진 제공=한겨레21>


진(秦)씨의 연원에 대한 세가지 설
왕조가 사라진 이후에도 성씨로 남아 존속하는 사례 가운데 하나로 진(秦)나라의 진씨도 주목할 만하다.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왕조 진나라가 비교적 단명했기에 그 연속성에 대한 관심도 크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진씨의 연원에 대해선 오씨와 마찬가지로 정확하게 구별짓기는 쉽지 않다. 대략 3가지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1. 영(?)성 연원설
2. 희(姬)성 연원설
3. 로마 연원설


영성 연원설은 진시황 진왕조와의 관련성을 가장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경우이다. 영은 원래 진시황의 성이다. 진시황의 이름이 정이었으므로 풀네임이 영정(?政)으로 된다. 이 설은 사마천의 <사기> ‘진본기’(秦本記)의 기술을 근거로 하고 있다.

“주나라 효왕이 섬서성에 살던 목축업자 비자에게 봉읍을 주어 영씨의 제사를 계승하게 하고 이름을 진영(秦?)이라 했다.”

이 진영의 후손이 나중에 진왕이 된다. 그러니까 진나라 멸망 뒤 진나라 왕족의 성씨를 가지고 있던 집단이 진씨라는 성씨로 정체성을 이어갔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진시황의 혈족임을 정확하게 보여주지만, 동시에 그 시조쪽은 중원의 한족보다는 주변민족일 가능성도 강력하게 시사한다.
 

   
안양대학교 입학처 https://goo.gl/BVZI0W


전쟁으로는 왕조를 지킬 수 없었다
희성 연원설은 진씨가 주공 단의 후예로 희성으로부터 유래했다는 주장이다. 주공 단의 큰아들 백금이 노나라 노씨의 시조가 되고, 다시 그의 지차 자식 가운데 진읍에 봉해진 자손에서 진씨의 시조가 나왔다는 것이다.

로마 연원설은 매우 독특하다. 한나라 초기 반초의 서역 경략 뒤 로마로부터 사신과 사람이 지속적으로 오가는 등 교류가 활성화됐으며, 서기 4세기 이후 본격적으로 중국에 들어와 살기 시작한 로마인들이 진씨 성을 갖게 됐다는 주장을 편다. 바로 이런 배경에서 서역을 비롯해 유럽쪽에서 중국을 ‘지나’(차이나, 진)로 부르게 됐다는 것이다.

   
▲ 오나라의 초석을 닦은 손책, 손씨 가문은 춘추시대에 망한 오나라를 다시 부활시켜 천하통일을 노린다. <사진 제공=한겨레21>

이런 3가지 연원설을 가진 진씨는 어쨌든 한나라 이후 부침을 겪으며 존속 발전해오다가 점차 관중 지방과 중원에서 확장돼 강남, 서천, 요령 등지로 무대를 넓혀갔다고 한다.

그 뒤 서역적 기풍과 세계주의적 분위기가 강하던 당나라 때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받는다.  특히 안록산의 난 이후 진씨 등 진나라 후손들은 본격적으로 강남으로 진출해 두각을 나타낸다.

그 옛날 진나라는 조나라와 전쟁을 벌여 이긴 뒤 포로 40만명을 죽인 적이 있다. 그 뒤 이번에는 초나라 항우의 군대에 사로잡힌 진나라 병사 20만명은 초나라 멸망의 보복으로 생매장당한다.

이런 피로 피를 씻는 전쟁으로는 어느 왕조도 영원히 자신을 지킬 수는 없었다. 그랬기 때문일까? 인간이 영원히 지킬 수 없는 국가(왕조) 대신 가문으로 영원에 도전하기 시작했던 것은….


 

춘추전국시대, 지금도 살아있다

 
   
▲ 당나라의 영역을 나타내는 지도. 당나라는 초기는 사회적 번영을 통해, 후기는 인구의 대규모 강남 이주를 통해 성씨의 비약적 발전을 가능했다. <사진 제공=한겨레21>
성씨는 역사 발전에 따라 점차 늘어났다. 오씨의 예에서 보듯 역사의 진전에 따라 새로이 지파가 생겨나고 새로운 창성이 이뤄져 늘어나는 것이 자연스럽다.

물론 사라지는 성씨도 있지만 그보다는 새로 생겨나는 성씨가 훨씬 많을 수밖에 없다.

중국의 예를 보자. 서기 1100년대 무렵 북송 시대에 편찬한 <백가성>(百家姓)에는 438개 성이 수록돼 있다. 그러다가 명나라 때에 이르러 <천가성>(千家姓)에는 총 1968개 성이 실린다. 그 뒤 현대에 이르러 편찬된 <중화성씨대사전>은 중국의 56개 민족의 성이 총 1만1969개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성씨 관련 서적인 <중화고금성씨대사전>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존재했거나 존재하고 있는 성씨가 총 1만2천개라고 추산한다.

왕조와의 연관성 아래 부침과 흥망을 같이해온 성씨는 오씨나 진씨 이외에도 많다. 일단 춘추전국시대 나라 이름으로 등장한 것들은 거의 모두 성씨로 진화해 생존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춘추전국시대의 주(周)나라, 진(晉)나라, 제(齊)나라, 위(魏)나라, 한(韓)나라, 노(魯)나라, 정(鄭)나라, 채(蔡)나라, 송(宋)나라, 당(唐)나라 등은 다 성씨로 살아남았다.

물론 멸망한 뒤 다시 세워져 마침내 천하통일을 이룬 나라도 있다. 삼국지 시대를 통일한 사마의 가문 진(晉)나라, 춘추시대 때 사라졌다가 이연 부자에 의해 건국돼 통일을 이룩한 대제국 당나라, 역시 춘추시대 때 사라졌다가 조광윤에 의해 건국돼 당나라 이후의 통일천하를 이룬 송나라 등이 그렇다.

이와 달리 이민족이 세운 나라의 이름은 아무리 통일을 이루는 성과를 올렸어도 성씨로 이어지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 몽고족이 세운 원(元)나라, 만주족이 세운 청(淸)나라 등이 그렇다. 또 중국 이외의 나라에서도 이런 경향이 대단히 드물어 눈길을 끈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고(高)씨가 고구려를 계승했다는 설이 있지만 논란의 여지가 많다고 할 수 있다.



::온+오프 항해지도::

   
 

▶ 중고생
- <사기열전> 사마천/김원중 역/민음사

▶▶ 대학생 이상
- <패자> 진순신/솔
- <사기 세가 상> 사마천/까치
- <중화성씨통사-오성> 유우평/동방출판사(중국책)
- <백가성서고-진> 양금/섬서인민출판사(중국책)
- 〈소주 SUZHOU〉 소주시여유관리국(중국책)
- <성씨의 고향> 중앙일보사
- <한국인의 족보> 한국인의 족보 편찬위원회/일신각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279
 

   
http://goo.gl/bdBmXf

[관련기사]

인문학 멘토 기사 더보기  
오귀환 콘텐츠큐레이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대표 : 신동우  |  사업자등록번호 : 128-86-8632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통신판매번호 : 제2014-고양일산서-0437호
등록일 : 2014년 11월 26일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Copyright © 2017 에듀진 나침반36.5도.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eduj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