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중고대학 > 교육뉴스
우리나라 학생, 협력적 문제해결력 세계 4위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가 결과 발표
이지민 기자  |  webmaster@eduj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3  10:47: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충북남부지구 수학축제 [사진=충북교육청]


우리나라 학생들의 협력적 문제해결력이 세계 최상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이란 컴퓨터상의 가상 팀원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상황에서 그들의 지식, 기술, 노력을 끌어내고 이해와 노력을 공유하는 과정에 효과적으로 참여하는 개인의 능력을 말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 내용을 담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rogramme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이하 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결과를 11월 21일 발표했다.

PISA 2015에서는 만 15세 학생들의 읽기, 수학, 과학 소양 평가와 함께 미래사회에 필요한 역량 중의 하나인 협력적 문제해결력을 혁신 평가영역으로 추가해 최초로 평가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 학생들은 평균 538점을 얻어 OECD 참여국 중 2~5위, 전체 참여국 중 3~7위로 최상위 수준의 성취를 보였다. 또한 학생 간, 학교 간 점수 차이가 작고, 학생들의 성취도가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학생들이 다수가 협력해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에 참여할 때 우수한 역량을 보인다는 의미다. 이는 읽기, 수학, 과학 점수를 바탕으로 예측한 기대 점수보다 20점 높은 값이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PISA 2015 읽기 평가에서 3~8위, 수학 1~4위, 과학 5~8위를 기록한 바 있다. 


■ PISA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 상위 15개국 결과

국가명 평균점수 예측값에 대한
상대적 성취
모집단 평균 점수
(95% 신뢰수준)
순위 
OECD
(32개국)
전체
(51개국)
싱가포르 561 16 559 - 564   1
일본 552 23 546 - 557 1 2
홍콩(중국) 541 15 535 - 547   3~5
대한민국 538 20 533 - 543 2~5 3~7
캐나다 535 10 531 - 540 2~6 4~10
에스토니아 535 8 530 - 540 2~6 4~10
핀란드 534 7 529 - 539 2~7 4~10
마카오(중국) 534 11 531 - 536   5~10
뉴질랜드 533 20 528 - 538 3~7 5~11
호주 531 23 528 - 535 4~7 7~11
대만 527 5 522 - 531   10~13
독일 525 14 519 - 530 7~10 10~14
미국 520 22 513 - 527 8~12 11~16
덴마크 520 14 515 - 525 8~12 12~16
영국 519 12 514 - 524 8~12 12~16
OECD 평균 500 3    

*예측값에 대한 상대적 성취=(실제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읽기, 수학, 과학 점수를 바탕으로 예측된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
*PISA 점수: 평균 500, 표준편차 100인 척도점수
*국가 순위: 국가별 모집단의 평균 점수를 95% 신뢰수준에서 추정해 비교할 때 각 국가가 가능한 최고 순위와 최저 순위를 함께 표시함


평가 결과 우리나라 학생은 1수준 이하인 하위 수준의 비율이 매우 낮고 상위 수준인 4수준 비율이 높지 않아, 중상위권 비율이 높은 성취 특성을 나타냈다.

1수준 이하인 학생 비율은 12.9%로 OECD 평균인 28.1%보다 크게 낮았고, 51개국 중 3번째로 작은 값을 나타냈다. 4수준 학생 비율은 10.4%로 OECD 평균인 7.9%보다 높았고, 51개국 중 13번째로 큰 값을 나타냈다. PISA의 성취수준에서 2수준은 각 평가 영역에서 기초 소양을 갖추고 있음을 의미한다. 우리나라 학생은 87.1%가 2수준 이상에 해당한다. 

또한,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았다. 우리나라 여학생의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는 556점으로 남학생의 523점보다 33점이 높았다. 전체 참여국에서도 여학생의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가 남학생보다 높았고, OECD 평균적으로도 여학생의 점수가 남학생보다 29점이 높았다.

■ 협력적 문제해결력 성취수준별 비율 및 성차 (상위 15개국 기준)

국가명 전체학생 전체 학생 비율(%) 여학생 남학생 성 차 
평균점수 1수준 미만 1수준 2수준 3수준 4수준 평균점수 평균점수 점수차
싱가포르 561 1.6 9.7 27.8 39.5 21.4 572 552 20
일본 552 1.2 8.9 31.4 44.4 14 565 539 26
홍콩(중국) 541 1.9 11.7 33.6 39.7 13 559 523 36
대한민국 538 1.5 11.4 35.1 41.6 10.4 556 523 33
캐나다 535 3.4 15 32 33.8 15.7 555 516 39
에스토니아 535 1.8 13.5 35.4 37.2 12.2 549 522 27
핀란드 534 3.4 14.7 32.2 35.2 14.4 559 511 48
마카오(중국) 534 2.2 12.7 35.6 38.4 11.1 553 515 38
뉴질랜드 533 3.8 15.9 31.3 33.2 15.8 553 512 41
호주 531 4.3 15.6 31.2 33.6 15.3 552 511 41
대만 527 2.7 14.2 37.2 36.3 9.6 541 513 28
독일 525 3.6 16.9 34.3 32.4 12.7 540 510 30
미국 520 4.9 18.9 32.7 29.7 13.8 533 507 26
덴마크 520 2.7 16.3 38.8 33.4 8.9 530 509 21
영국 519 4.2 18.3 34.6 30.9 12 536 502 34
OECD평균 500 5.7 22.4 36.2 27.8 7.9 515 486 29


협력에 대한 학생들의 태도를 묻는 조사도 함께 실시됐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도인 관계 존중 지수가 대체로 OECD 평균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만한 점은 우리나라 학생의 95%가 "나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다"라고 생각해, 전체 참여국 중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또한, 팀워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도인 팀워크 존중 지수는 OECD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학생의 84%는 "나는 팀워크가 나의 효율성을 높인다고 생각한다"라고 인식해, OECD 평균보다 14%p 높은 값을 나타냈다.

■ 협력에 대한 학생들의 태도 설문에 대한 응답 결과 (상위 15개국 기준)

  관계 존중 지수 설문
(그렇다/매우 그렇다 답변 학생 비율(%))
팀워크 존중 지수 설문
(그렇다/매우 그렇다 답변 학생 비율(%))
나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다 나는 반 친구들이 성공하는 것을 보는 것이 즐겁다 나는 다른 사람들의 관심사를 고려한다 나는 다양한 관점이나 시각을 고려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혼자 하는 것보다 팀의 일원으로 일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 나는 개인보다는 팀이 더 나은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팀워크가 내 자신의 효율성을 높인다고 생각한다 나는 동료들과 협력하는 것을 좋아한다
싱가포르 92 91 92 95 73 82 80 92
싱가포르 92 91 92 95 73 82 80 92
일본 77 86 78 67 66 80 54 89
홍콩(중국) 90 85 90 92 71 80 77 84
대한민국 95 82 89 91 76 83 84 87
캐나다 89 90 89 90 67 72 70 87
에스토니아 88 89 92 87 62 72 71 81
핀란드 91 86 92 79 63 72 60 83
마카오(중국) 84 85 86 89 69 74 80 84
뉴질랜드 83 91 89 90 70 76 73 90
호주 88 92 91 91 66 74 72 89
대만 92 91 92 93 85 84 85 91
독일 90 82 89 81 66 72 65 92
미국 90 93 86 91 69 75 74 87
덴마크 91 91 86 89 65 67 61 90
영국 87 89 88 87 68 74 72 86
OECD 평균 87 88 86 87 67 73 70 87


향후,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PISA 2015 주요 상위국 학생의 영역별 성취특성 분석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학생들의 협력적 문제해결력에 대한 성취 특성을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그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평가에는 OECD 회원국 35개국, 비회원국 37개국 등 PISA 2015에 참여한 72개국 중 52개국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OECD 회원국은 32개국, 비회원국은 20개국이다. PISA는 데이터 검증 등의 과정을 거쳐 51개국에 대해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중학생 548명, 고등학생 5,201명 등 총 5,749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 <나침반36.5도> 정기구독 http://goo.gl/bdBmXf
교육뉴스 기사 더보기  
이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대표 : 신동우  |  사업자등록번호 : 128-86-8632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통신판매번호 : 제2014-고양일산서-0437호
등록일 : 2014년 11월 26일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Copyright © 2018 에듀진 나침반36.5도.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eduj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