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습/멘토 > 교육이슈
100살 먹은 동요, 지금은 어디에?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동요' 부활해야 한다!
한혜선 원장  |  webmaster@eduj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14:58: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출처=클립아트]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에…"
유년기 누구나 한번쯤 불러봤을 익숙한 이 동요는 우리나라 최초의 동요로 알려져 있는 ‘반달’(윤극영 요·곡, 1924년)이다. 그로부터 한 세기의 시간이 흐른 지금, 동요는 100살이 다 되어간다.

1920년대 탄생한 동요는 1930년대 들어서며 활짝 피어났다. 일제의 민족 말살 정책으로 우리말로 된 동요를 부를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만들 수도 없었던 불행한 시절이었는데도 말이다.

일제의 눈을 피하기 위해 어두운 밤을 틈타면서까지 우리 동요를 절박하게 전파했던 이유는 우리 동요를 부르지 못하는 어린이들의 앞날에 대한 걱정과, 동요를 통해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하려는 뜨거운 갈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1945년 해방 이후 동요는 우울하고 어두운 노래에서 밝고 씩씩한 노래들로 전환하게 된다. 이렇게 한 세기 동안 민족의 숨결을 고이 간직해온 동요는 현재 우리말을 탄압했던 일제 강점기보다 더 극심한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 한울타리 대안학교 2018 신입생 모집
http://www.hanultari.org/

상업시대가 시작되면서 가요, 팝, CM송 등의 음악이 등장해 어린이들에게 자극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이는 곧 동요의 위기로 이어졌다. 1970년대에는 KBS의 ‘누가누가 잘하나’가, 1980년대에는 ‘방송창작동요대회’가 상업적인 물결 속에서도 동요를 나름대로 지켜주는 역할을 해주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1990년대 들어서면서 시청률 지상주의로 잇따라 ‘예산 부족’등의 이유로 폐지됐다.

이 시대의 어린이들은 어른들이 듣기에도 민망한 가요를 따라 부르고, 춤을 따라 춘다. 동요의 위기는 곧 어린이가 어린이다울 수 있는 권리를 빼앗고, 자극적인 상업음악에 길들여지도록 바꿔놓았다.

10년 후의 대한민국, 이대로 괜찮을까
<딸년, 아들놈, 애새끼>로 불리던 아이들에게 ‘어린이’라는 새 이름을 지어준 소파 방정환 선생은 “10년 후의 조선을 생각하라!”고 외쳤다. 어린이를 독립적인 인격체로 여기고 장차 세상을 이끌어갈 꿈나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동요 없이 자란 지금의 어린이들이 이대로 어른이 되었을 때 과연 그들은 꿈과 희망이 넘치는 삶을 살아낼 수 있을까? 동요의 빈자리를 상업음악으로 채우고 있는 그들의 미래는 얼마나 끔찍한가?

   
▲ 겨울나무(한혜선), ‘그러니까 딩가딩’ 시집 중에서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겨울나무를 바라보며 쓴 글이다. 발 시린 겨울나무와 그 발치를 덮고 있는 하얀 눈에서 따뜻한 겨울을 떠올리게 하는 동시다. 나무를 사람처럼 여기고 걱정하는 순수한 마음과 귀엽고 참신한 상상력으로 아이들은 어린이만의 풍부한 감성을 온전히 지킬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10년 후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꿈을 꿀 수 있는 힘을 준다.

어린이들이 어른들의 통속적인 가요를 따라 부르게 해서는 안 된다. 어린이들은 동요를 부르면서 자라야 한다. 꿈이 없는 어린이들은 꿈이 없는 미래를 살아간다. 그렇게 되면 언젠가 이 시대를 살았던 어른들에게 어린이들이 들을 노래가 없는 역사를 만든 것에 대한 책임을 묻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동요를 만들어 주어야 한다. 그것이 이 시대를 사는 지혜로운 어른들의 몫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혜선

현) 한국쓰리엠어린이집 원장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유아교육 전공
(사)한국문인협회 회원
인하대학교 아동학과 • 명지전문대 유아교육과 겸임교수 역임
‘그러니까 딩가딩’(2015) 저자




 

   
▲ 기적의 성적향상 노트 <스터디 워크북> 출간 http://bit.ly/2CfdGzm
교육이슈 기사 더보기  
한혜선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쭈니맘
우리 어렸을때 즐겨듣고 부르던 동시/동요가 어느 세월에 사라져서 요즘 아이들이 만화 주제곡을 부르던게 아쉽고, 속상했는데! 너무 좋은 소식이네요! '그러니까 딩가딩'이 대중화되어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 모든 아이들이 접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8-01-10 13:31:03)
이관순
아이들에대한사랑과다음세대를향한꿈과희망이공감되어이글을남김니다 아름다운동시와동요가마음속에저장되어즐겁게불리워질때세온세상이행복해지고꿈을이루는살기좋은나라가될것같습니다
아이들에게꿈과희망을주고싶은간절함이한혜선원장님의글을읽으며느껴졌습니다 응원합니다.화이팅

(2018-01-10 12:06:0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대표 : 신동우  |  사업자등록번호 : 128-86-8632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통신판매번호 : 제2014-고양일산서-0437호
등록일 : 2014년 11월 26일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Copyright © 2018 에듀진 나침반36.5도.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eduj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