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학탐색 > 대학진학
올해 미 상위권대 합격률 사상 최저, 이유는?1인당 제출하는 원서 개수 대폭 늘면서 지원자 수 많아져
미래교육연구소장 이강렬 박사  |  webmaster@eduji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10:34: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 코넬대 도서관 [사진 출처=courses.cornell.edu]

2018학년도 미국 대학 합격자 발표가 끝났다. 올해 미국 대학 입시의 가장 큰 특징은 사상 최저 합격률이다. 특히 상위권 대학의 합격이 매우 어려웠다. 하버드 등 아이비리그 대학들의 문은 좁았다. SAT 1500점, ACT 34점 이상 고득점 학생들 가운데 지원한 미국 대학에서 모두 불합격을 받은 학생들이 적지 않다. 합격을 기대했던 학생과 학부모들에게서 한숨과 탄식이 터져 나오고 있다.

미국 최상위권 대학 합격자의 산실이라고 했던 국내의 모 특목고의 경우에도 예년에 볼 수 없는 ‘지원 대학 모두 불합격’의 기록들이 나타나고 있다. 아이비리그를 포함한 미국 최상위권 대학들의 문이 매우 좁아졌고, 과거 합격생 선배들의 기록을 바탕으로 지원했던 고득점 학생들은 대거 불합격의 고배를 마실 수밖에 없었다. 예년 같으면 당연히 합격할 수 있을 프로파일을 가진 학생들이 대거 불합격 혹은 디퍼(유보) 판정을 받고 있다.

중위권 대학의 경우 예년과 다름없이 유학생들을 넉넉하게 받아주었다. 또한 재정보조/생활장학금도 예년에 비해 더 많은 액수를 지급했다.

2017/2018 미 상위권 대학 합격률 분석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상위권 혹은 최상위권 대학들의 2018학년도 합격률을 분석해 보자. 상위권 대학의 경우 한 대학도 예외 없이 합격률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낮아졌다. 올해 주요 대학의 합격률을 지난해 합격률인 (    )안과 비교해 본다.

2017, 2018 미 상위권 대학 합격률 변동

보스턴 칼리지 27%(32%), ▲보스턴 유니버시티 22%(25%), ▲브라운 7.2%(8.3%), ▲컬럼비아 5.5%(5.8%), 코넬 10.3%(12.5%), 콜비 13%(15.8%), 존스홉킨스 9.9%(11.8%), 하버드 4.59%(5.2%), MIT 6.7%(7.1%), ▲노스웨스턴 8.4%(9%), 포모나 6.9%(8.2%), 스와츠모어 9.1%(10.2%), 튜레인 17%(21%), USC 13%(16%), 버지니아 대학 26.5%(27%),유펜 8.4%(9.1%), 와슈 15%(16%), 웰슬리 19%(22%), 윌리엄스 12.1%(14.6%), 예일 6.3%(6.9%)

 

합격률 낮아진 이유? ‘지원자 많아져서’
전년도에 비해 합격률이 일제히 낮아진 이유는 바로 지원자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미국 상위권 대학 지원자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고 합격률은 매년 낮아지고 있다. 올해 아이비리그 대학 합격은 경우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보다 더 힘들었다는 말이 나오고 있을 정도다.

지원자 수가 늘어난 이유는 미국 고등학교 학생 수가 늘었기 때문인 걸까? 그렇지 않다. 미국 고등학교 학생은 지금 감소 추세에 있다. 또한 외국 유학생의 경우도 미국 통계에 따르면 줄어들고 있다. 그러면 지원 학생은 줄고 있는데 미국 대학 지원자 수는 역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말이다.

   
▲ <2019학년도 수시·정시 백전불태>
http://bit.ly/2E0cWlx

결국 1인당 대학에 내는 원서 개수가 대폭 늘었다는 것으로 결론지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미국 학생들은 과거에는 6개 이내 대학에 원서를 제출했으나 지금은 10개 혹은 그 이상을 제출하고 있다. 2년 전 뉴저지 고등학교의 한 학생은 72개 원서를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통원서는 한 개 아이디로 20개까지 지원을 할 수 있다. 에세이를 쓸 능력만 있으면 20개까지는 어렵지 않게 지원할 수 있다. 재정보조/생활장학금을 신청하는 학생들의 경우 Need Aware, 즉 재정보조를 달라고 하면 합격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지원 대학 개수를 늘릴 수밖에 없다.

치열한 미 상위권 대학입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이처럼 치열한 미국 상위권 대학 입시 경쟁에서 살아남는 법은 없을까? 여기엔 두 가지 방법을 제시할 수 있다.

첫째, 미국 학생들을 따라서 원서 개수를 대폭 늘려라. 합격의 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원 대학의 개수를 늘리는 전략이 있다. 준비해야 할 에세이와 비용의 부담이 늘겠지만 합격을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다. 일반적으로 상향 3개, 적정 5개, 안정 2개로 원서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3-5개를 더 쓰는 것도 생각해 볼 일이다. 15개까지 써야 미국 학생들의 물량 공세에 맞설 수 있다.

둘째, 지원 대학의 범위를 넓혀라. 즉 높은 대학에서 어느 정도 낮은 대학까지 폭넓게 대학을 선택하라. 10위권 대학에 지원을 했다면 50-70위권 대학도 지원을 하라는 것이다. 상향을 쓴다면 반드시 안정권 대학도 그만큼 지원을 늘려야 한다.

그러나 많은 학부모들은 안정권 대학을 넣는 것을 자존심의 문제로 생각을 한다. SAT 1500점, ACT 34점의 학생들이 30-50위권 대학에 지원하는 것을 모욕으로 생각을 한다. 그러나 이는 자존심의 문제가 아닌 생존의 문제다. 따라서 반드시 안정권 대학의 원서도 써야 한다.

만일 재정보조/생활장학금을 받아야 한다면 더욱 대학 선정에 신경을 써야 한다. 그리고 지원 개수도 늘려야 한다. 상위권 대학들은 입학하기도 어려운 데 재정보조까지 요청을 하면 그만큼 합격확률은 낮아진다. 학교이름 값보다 합격과 재정보조를 우선시 한다. 이 점을 분명히 하고 대학을 선정해야 한다.


지원한 미국 대학에서 모두 불합격 혹은 디퍼를 받았다면 분명히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이는 장을 달리해 모두 떨어진 학생들의 플랜 B에 대한 대책을 알려드리려고 한다. 미래교육연구소는 모두 불합격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이를 미리 알고 싶다면 미래교육연구소 블로그를 보면 된다.
 

*위 글에 대한 문의는 카카오톡 kr1728, 위챗 phdlee1728이나 메일 tepikr@gmail.com으로 해 주시고,
더 많은 교육정보는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osephlee54를 참고 하기 바랍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652

   
▲ 진로진학의 고민 <나침반36.5도> 한 권으로 해결! http://goo.gl/bdBmXf
대학진학 기사 더보기  
미래교육연구소장 이강렬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대표 : 신동우  |  사업자등록번호 : 128-86-8632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통신판매번호 : 제2014-고양일산서-0437호
등록일 : 2014년 11월 26일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Copyright © 2018 에듀진 나침반36.5도.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eduji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