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학사] 영어, 작년 수능보다 어렵고 9월 모평과 비슷
[진학사] 영어, 작년 수능보다 어렵고 9월 모평과 비슷
  • 하민주 기자
  • 승인 2018.11.1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법과 문장삽입 문제가 다소 어려워
   
 

출제 경향 및 특징

이번 수능은 1등급 비율이 10%였던 지난해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고, 1등급 비율이 약 8%였던 올해 9월 모평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 자료 제공=진학사

작년 수능처럼 글이 쉽게 읽히고 정답이 바로 도출되지는 않아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전반적으로 시간에 쫓겼을 가능성이 높고, 상위권 학생들의 경우도 몇 문항이 고난도로 출제되어 1등급을 받는 데에는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올해 평가원 시험이 전반적으로 어렵게 출제돼 어느 정도 대비를 한 학생들에게는 평가원에 비해 체감적으로 난이도가 그렇게 두드러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번 수능에서는 특히 28번 어법 문제와 39번 문장삽입 문제가 어렵게 출제되었으며, 42번 장문어휘 문제 또한 해석자체의 난이도는 높지 않지만 정답이 되는 단어가 어휘 문제에서 자주 정답으로 쓰이는 단어가 아니라 학생들에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다.

또한 빈칸 추론도 아주 어렵지는 않았으나, EBS 변형문제가 포함되어 쉽게 답이 도출되지는 않아 시간이 소요됐을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2등급의 관건이 되는 순서와 문장 삽입, 그리고 무관한 문장 유형이 다소 쉽게 출제되어 2등급을 받는 데에는 큰 무리가 없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번에도 신유형인 의미추론 문항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문제 구성은 올해 출제된 평가원 시험과 동일한데, 다만 빈칸문제의 경우 작년에는 EBS 연계문항이 1문항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 2문항이 EBS 연계문항으로 출제됐다.

킬러문제
28번(어법) : 이제까지 한 번도 기출에서 정답으로 출제된 적이 없었던 대동사 문제가 상당한 난이도로 출제되어 많은 학생들이 틀렸을 것으로 여겨진다.

39번(문장삽입) : 이 유형의 기본적인 풀이법이 잘 적용되지 않는다. 지문전개 과정에서 연결성이 어색하게 보이는 부분이 두드러지지 않아, 정확한 해석을 하지 못하면 풀기 어렵다.

42번(장문어휘) : 정답이 되는 단어가 반의어가 바로 떠오르지 않는, 흔히 출제되지 않는 선택지라 학생들이 어려웠을 것이라 여겨진다.

 

* 사진 설명: 세종시 수능시험장 [사진 제공=세종시교육청]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64

 

 
▲ 초·중학생 지식백과 매거진 <톡톡> http://365co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