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웨이중앙교육] 2018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게 출제
[유웨이중앙교육] 2018 수능에 비해 다소 어렵게 출제
  • 강신정 기자
  • 승인 2018.11.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별력 있는 수능으로 상위권·중위권 격차 벌어질 것으로 예상
   

■ 유웨이중앙교육 2019 수능 핵심 총평
· 국어, 2018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
· 수학, 2018 수능과 비슷하지만 변별력 확보
· 절대평가 영어, 9월 모평과 비슷하고 2018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
· 인문계열 국어와 수학, 자연계열은 수학과 과탐이 비중 커
· 영어 영향으로 수능 최저 기준 충족자 다소 줄 듯
· 가채점 후 정시 지원 가능 대학과 수시 지원 대학 비교 분석 필요
· 수능 후 대학별고사 실시 대학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 확인
· 예상 등급컷에서 1~2점 차이면 가급적 대학별고사 응시해야

2019학년도 수능은 2018학년도에 비해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따라서 올해도 변별력 있는 수능으로 상위권과 중위권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역별로 보면 국어, 수학은 변별력 있게 출제 되어 1등급, 2등급 인원이 작년과 비슷하게 발생 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보다 어렵게 출제된 절대평가 영어영역은 1등급, 2등급 인원이 작년보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자가 작년보다 다소 감소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논술 전형과 학생부교과 전형 등의 실질 경쟁률은 다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수시 대학별고사에 응시하는 것이 합격에 유리할 수 있다.

또한 국어는 작년 수능에 비해 어렵게 출제됐고 수학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영어도 지난해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됐 국영수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탐 비중이 높은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과 과탐의 비중이 커지고, 최상위권은 국어가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여전하다.

인문계열 상위권은 국어와 수학의 비중이, 중위권은 국어와 사탐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변별력이 있는 수능에서는 재학생들에 비해 재수생들의 득점력이 높을 것으로 보여 정시 모집에서 재수생들의 강세가 예상된다.

수능이 끝난 후 수험생들은 정확한 가채점을 통해 원점수 기준으로 정시에 지원가능한 대학과 수시에 지원한 대학을 비교해 대학별 고사 응시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수능 후 대학별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은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정시모집은 변수가 많기 때문에 수시 지원 대학보다 상위권 대학에 합격 가능할 정도로 유리하지 않다면 수시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가채점 기준 예상 등급컷에서 1~2점 차이 정도면 보다 적극적으로 대학별고사에 응시해야 한다.

영역별 난이도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역별 체감 난이도 분석표

   
▲ 자료 제공=유웨이중앙교육


EBS 연계 체감도
EBS 수능 교재에서 70% 정도 연계 출제됐다.

■ 국 어
작년 수능과 월 모의평가와 비교하면 어렵게 출제됐다. 6월, 9월 모의평가와 관련해 큰 변화는 없었지만, 과학적 설명과 철학적 설명을 연계한 융합 지문의 27번 문항의 선택지가 독서 기록에 따른 점검결과를 확인하는 새로운 형태로 출제됐다. EBS와 연계율은 기존과 같은 수준이었다. 다만 독서 영역의 과학 영역과 철학 영역의 제시문 독해와 문제의 체감 난도는 다소 높았을 것으로 보인다.

■ 수 학
가형의 난이도는 2018학년도 수능과 9월에 실시한 모의평가와 비슷하고, 나형의 난이도는 2018학년도 수능과 9월에 실시한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됐다. 도형을 이용한 등비급수의 합을 물어보는 문항이 나형 16번으로 출제 됐다. 매년 출제되는 빈칸 문항이 가형 17번, 나형 19번으로 순열과 조합 단원에서 공통 출제 되었다.

<보기>가 주어진 문항은 가형 20번으로 미분 단원에서 출제됐고, 나형 또한 20번으로 함수 단원에서 출제 됐다.

■ 영 어
기존의 시험(대수능, 모의평가)과 마찬가지로 듣기는 평이했고, 읽고 푸는 문제에서 고난도 문항이 출제됐다. 특히, 주제 추론(23번), 문법성 판단(29번), 빈칸 추론(33번, 34번), 쓰기 문제(37번) 문제가 다소 까다롭게 출제됐다. 전반적인 난이도는 작년 수능보다는 어렵고,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지난 6월과 9월 모의평가에서 새롭게 선보인 신유형(어구의 문맥상 의미 추론_21번, (장문)문맥상 쓰임이 적절하지 않은 낱말 추론_42번)문제가 또 다시 출제됐다.

고난도 문제(23, 29, 33, 34번, 37번)에서 많은 시간을 소비한 수험생의 경우에는 시간 부족을 느꼈을 수도 있는 난이도로 출제됐다.

■ 가채점 분석 똑똑하게 하는 TIP
오랜 수험 생활로 얻은 소중한 수능 점수가 1점이라도 헛되지 않기 위해서는 수능이 끝나고 가채점이 시작되는 지금부터 나에게 유리한 수능 활용 방법을 찾는데 집중해야 한다. 부모님, 담임 선생님, 입시 전문가의 도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가채점을 통해 전국에서의 본인의 위치를 현실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는 막연한 기대는 버리고 내 점수에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무엇보다 본인의 서열을 냉정하게 파악하자.

이를 위해서는 수능 직후 휴식은 조금 미뤄두고 누구보다 빠르게 입시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수시 대학별고사 응시, 수시 합격자 발표 및 등록, 추가 합격 일정까지 수많은 입시 일정이 남아있는 만큼 시간이 촉박할 수밖에 없다. 원서 접수까지 남은 시간은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진 만큼 하루라도 먼저 시작하는 것이 앞서 나가는 길임을 명심하자.

가채점을 단순히 영역별 원점수를 확인하는 채점으로 생각하는 것은 금물이다. 대입에서 활용되는 것은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이므로 성적 발표 이전까지 예상 표준점수, 백분위 기준의 영역별/반영영역 조합별 전국 석차 뿐 아니라 경쟁자와 비교한 유불리 영역 및 반영영역 조합을 분석해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나에게 가장 유리한 수능 반영 방법을 찾고 대학 맞춤 점수를 기준으로 실제 대학 지원 시뮬레이션을 통해 1차로 지원 가능한 대학/학과의 가이드까지 미리 잡아놓아야 한다. 수능 성적이 발표되기 이전이므로 내 점수 지원권에서 상향 지원권까지 비교적 넓은 점수 범위로 대학을 선정한 후, 적성 및 희망 진로 등을 고려해 지원 의사가 없는 대학은 제거하도록 한다.

수능 활용 방법에 따른 유불리, 지원 희망 대학 및 해당 대학별 입시 결과, 경쟁률 등의 정보는 입시 전략 노트에 정리하고 수능 성적이 발표되면 이를 수정․보완해 최종 원서 접수 대학을 선택하도록 하자.

수시대학별고사 응시 여부 선택의 포인트

   
▲ 자료 제공=유웨이중앙교육


■ 2019학년도 주요대 수능 이후 수시 대학별고사 일정(주요 전형 인문·자연 기준)

   
▲ 자료 제공=유웨이중앙교육

 

* 사진 설명: 충북사대부고 수능출정식 [사진 제공=충북교육청]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73

 

 
▲ 중등 종합 월간지 <나침반 36.5도> http://365co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