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집인원'을 보면 정시 전략 방향이 보인다!
'모집인원'을 보면 정시 전략 방향이 보인다!
  • 하민주 기자
  • 승인 2018.12.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 이월인원에 따라 실제 모집인원 변화 가능성 높아…주의 필요
   
 

12월 5일 실채점 결과가 발표된 이후 많은 수험생들이 정시 지원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 정시 지원 전략을 짤 때는 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 그 중에서도 모집인원은 매우 중요하다. 모집인원이 증가하게 되면 합격자들의 성적이 골고루 분포하게 되고, 합격선이 낮아진다. 반대로 모집인원이 감소하면 합격선이 높아져 수험생들은 위험을 안을 수밖에 없다.

다음 내용을 통해 수도권 주요 대학의 전년도 대비 군별, 계열별 모집인원의 변화를 알아보고 안정, 소신, 상향 지원 전략을 수립하는데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정시 모집인원의 변화
2019학년도 전국 대학 정시 모집인원은 82,972명으로 2018학년도 대비 9,680명이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경희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의 서울권 11개 대학은 일반학생 선발 기준으로 전년대비 35명이 감소한 6,344명을 선발한다.

또 건국대, 국민대, 단국대, 동국대, 서울과기대, 세종대, 숙명여대, 숭실대, 아주대, 인하대, 한국항공대, 홍익대의 서울·경기권 12개 대학 역시 전년 대비 55명이 감소한 7,937명을 선발한다.

그 외 가천대, 가톨릭대, 경기대, 경희대 국제캠퍼스, 광운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명지대, 삼육대, 상명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인천대, 중앙대 안성캠퍼스, 한국산업기술대,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한성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등 수도권의 18개 대학에서는 전년대비 379명이 감소한 9,568명을 선발한다. 반면 서울교대와 경인교대는 서울교대의 모집인원이 4명 증가한 289명을 선발한다.

위와 같이 수도권의 41개 대학(중앙대, 한국외대는 통합 캠퍼스로 계산)의 모집인원은 24,138명으로 전년대비 465명이 감소했다. 예년을 기준으로 판단할 때 10% 내외의 수시 이월인원까지 고려하면 약 26,000명 내외의 인원을 수도권 41개 대학 에서 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올해 수능이 어려웠던탓에 수시 이월인원이 증가할 경우 정시 모집인원이 보다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 http://365com.co.kr


계열별 모집인원의 변화
서울 11개 대학을 살펴보면 인문계열은 3,469명으로 전년대비 97명이 감소했으나 자연계열은 47명의 모집인원이 증가했다. 연세대, 한국외대 등을 중심으로 인문계열의 모집인원이 대폭 감소한 반면 연세대, 한양대 등의 대학에서 자연계열의 모집인원을 늘렸다.

서울, 경기권 12개 대학에서는 자연계열의 모집인원의 감소폭이 더 크다. 동국대, 서울과기대 등에서 인문계열의 모집인원을 확대했고, 건국대와 숙명여대 등에서는 자연계열의 모집인원을 축소했다. 전체적으로 인문계는 3명의 모집인원이 감소했고, 자연계열은 총 55명의 모집인원이 감소한 것이다.

그 외 수도권의 주요 18개 대학을 살펴보면 인문계는 49명, 자연계는 329명의 모집인원이 감소했다. 인문계열에서 모집인원이 증가한 대학은 가천대, 가톨릭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 등이며, 감소한 대학은 한국외대 글로벌 캠퍼스, 명지대, 경기대 등이다.

반면 자연계열의 경우는 대부분의 대학에서 모집인원이 감소했다. 특히 가천대, 명지대 한국산업기술대, 한국외대 글로벌 캠퍼스 등은 30명 이상의 모집인원이 감소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 수도권 주요대학 계열별 모집인원의 변화

   
▲ 각 대학별 모집요강 재가공(2018.12.11), 자료 제공=진학사


자연계 최상위권 학생을 선발하는 의예과의 경우 올해 1,095명을 선발하는데 이는 전년도보다 154명이 증가한 인원이다. 최상위권 학생의 수를 고려하면 올해 의대 경쟁률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

군별 모집인원의 변화
서울 11개 대학의 군별 모집인원을 살펴보면 가군에서 3,222명, 나군에서 2,804명, 다군에서 318명을 선발한다. 가군의 모집인원은 큰 변화가 없으나 나군 22명, 다군 15명이 감소했다.

서울, 경기권 12개 대학에서는 가군 2,422명, 나군 3,219명, 다군 2,296명을 선발한다. 서울 11개 대학과 달리 가군 56명, 다군 24명으로 모집인원이 소폭 증가한 반면, 나군의 모집인원은 135명 감소했다.

그 외 수도권의 주요 18개 대학의 경우 가군에서는 전년 대비 144명이 증가한 3,601명을 선발한다. 반면 나군은 220명이 감소한 2,678명을 선발하고, 다군은 303명이 감소한 3,289명을 선발한다.

전체적으로 나군 모집인원의 감소폭이 큰 편이다. 전년과 다른 지원 경향을 보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수험생들은 올해 군별 지원 시 주의할 필요가 있다.

■ 수도권 주요대학 군별 모집인원의 변화

   
▲ 각 대학별 모집요강 재가공(2018.12.11), 자료 제공=진학사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모집인원이 많은 경우 지원자들의 성적이 골고루 퍼져 있어 안정적인 경향이 크지만 모집인원이 적은 경우에는 변수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의 경우 나군의 모집인원이 전체적으로 감소한 측면이 있기에, 지원 고려 대학과 경쟁대학의 모집인원, 전형방법, 전년도 합격자 성적 등을 고려해야 적정지원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말했다.

또 “특히 수시 이월인원에 따라 실제적인 모집인원의 변화가 있을 수 있으므로 끝까지 주의 깊게 살펴보고 지원을 판단할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사진 설명: 서울대 한양대 중앙대 성균관대(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016

   
▲ <명문대 합격생 학생부 대공개> http://365com.co.kr/goods/view?no=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