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 정시 경쟁률 대폭 하락…평균 경쟁률 1.9:1
교대 정시 경쟁률 대폭 하락…평균 경쟁률 1.9:1
  • 김승원 기자
  • 승인 2019.01.0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수능 및 학령인구·교원선발 감소 등이 원인
   
 

2019학년도 교육대 원서접수 마감결과 1,838명 모집에 3,501명이 지원해 1.9: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와 비교해 지원인원이 1,506명 줄었고, 경쟁률 역시 2.67:1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교대 지원율 하락은 정시에서만의 상황은 아니라 올 수시에서부터 이어진 현상이다. 학령인구절벽 시대를 맞아 초등학생이 줄어들고, 이에 따라 초등학교 교사 선발이 줄어들어 임용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한 측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모든 교육대의 지원율이 하락한 가운데 춘천교대가 2.18:1로 전년도 4.04:1에 비해 가장 큰 폭의 지원율 하락을 보였다. 춘천교대는 전년도 수학(가)형과 과학탐구에 각 10%의 가산점을 부여했기 때문에 자연계 학생들의 선호도가 매우 높았다.

하지만 올해는 가산점의 비율을 5%로 줄여 공주교대, 대구교대, 서울교대와 같은 가산점을 주었기 때문에 지원율이 더욱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그 다음으로 하락폭이 큰 곳은 서울교대였다. 올해 수능 국어가 까다롭게 출제된 상황에서 교대들 중 가장 크게 국어 반영 비율을 설정한 측면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대학 2019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 각 대학 홈페이지(2019.01.04 기준), 정원 내 일반전형 기준, 자료 제공=진학사


초등교육과를 선발하는 제주대와 한국교원대의 경우도 각각 17.22:1과 2.18:1의 경쟁률로 전년도에 비해 대폭 떨어졌다. 한국교원대는 올해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해, 타 교육대학과 선발 군이 동일하기 때문에 큰 폭의 지원율 하락이 예상됐었다.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는 수시이월인원만을 선발하는데, 전년에는 이월인원이 없었지만 올해는 2명이 이월됐고, 55명이 지원해 27.5:1의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 초등교육과 2019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 각 대학 홈페이지(2019.01.04 기준), 정원 내 일반전형 기준, 자료 제공=진학사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교육대학뿐 아니라 인서울 대학 중 상당히 많은 대학들의 경쟁률 하락이 있었다. 까다로운 수능으로 예상치 못한 수능 성적을 받은 학생들의 경우 지원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교육대학의 경우에는 까다로웠던 수능 영어 반영 비율이 높아 이런 영향이 더 크게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 사진 설명: 서울교육대학교 청람문 [사진 제공=서울교대]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6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