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중 커진 2020 학생부교과전형…대학별 지원전략
비중 커진 2020 학생부교과전형…대학별 지원전략
  • 정승주 기자
  • 승인 2019.04.0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 가톨릭대, 서울시립대, 한국외대 등 학생부 교과 100% 반영
-아주대, 국민대 등 교과 비중 확대
-적성고사전형, 교과 성적 비중 60% 차지
-주요대학, 교과성적 보완 위해 수능 최저 적용

작년 대비 학생부교과전형의 선발 인원과 비율이 늘어나고, 학생부종합전형에서 교과 성적의 비중이 커지면서 중간, 기말고사가 더욱 중요해졌다.

따라서 고1 예비수험생부터 고3 마지막 중간고사를 치르는 고3 수험생에게 4월은 내신 싸움에 불꽃 튀는 시기인 셈이다.

이에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와 함께 비중 커진 2020학년도 학생부교과전형을 분석해봤다.

학생부교과 100% 반영 대학 많은 편, 아주대, 국민대 등 교과 비중 확대
학생부교과전형 중에서도 학생부 교과 100%를 반영하는 대학이 많은 편이다. 가톨릭대, 서울시립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을 포함한 대부분 대학에서 학생부교과 성적만을 반영한다.

비교과 영역을 반영하더라도 대부분 출결 및 봉사활동 내역만을 반영하기 때문에 변별력이 거의 없다. 절대적인 평가 기준이 교과 성적이기 때문에 교과 성적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일반고나 지방고 수험생에게 유리한 전형이다.

2020학년도에는 아주대 학업우수자 전형이 20% 반영하던 비교과를 폐지하고 교과 성적만을 반영한다. 국민대 교과성적우수자 전형은 면접을 폐지하면서 단계별 전형을 학생부교과 100% 전형으로 변경해 교과 성적의 영향력이 확대됐다.

■ 2020학년도 주요대 수시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교과 100%

* 발표 전형계획(2019.2) 기준, 최종 요강은 홈페이지 참조

일부 전형, 면접이나 서류 성적 반영해도 교과 성적 비중 높은 편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일부 전형은 교과 성적과 함께 면접이나 서류를 반영한다. 부족한 교과 성적의 변별력을 보완하기 위해서이다. 하지만 교과 성적 비중은 여전히 높은 편이다.

성신여대 교과우수자, 광운대 교과성적우수자전형과 같이 학생부 교과전형 중 서류(비교과)를 반영하는 대다수 전형은 출결, 봉사활동만을 반영한다.

출결과 봉사 외의 비교과 종합평가를 실시하는 경우에도 학생부에 기재된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학업수행역량 평가를 진행해 영향력이 크지는 않다.

지난해 신설돼 150명을 선발하는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은 학생부 비교과 외에 자기소개서를 근거로 학업 및 교내 다양한 활동을 통한 성장 가능성을 평가한다.

또한 서류평가 비율도 40%로 높은 편이어서 지원자 간 변별력이 타 대학에 비해 비교적 높다. 올해는 교사추천서가 폐지돼 제출서류가 간소화됐다.

고려대(서울) 학교추천Ⅰ전형은 단계별 전형을 실시해 2단계에서 면접을 반영한다. 지난해에는 면접 반영 비율이 100%였으나 올해는 50%로 줄어 면접 영향력이 감소했다.

면접에서는 학생부, 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의 내용 확인 및 사고력, 문제해결력, 의사소통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면접은 종합전형에 비해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지원자 간 교과 성적 차가 크지 않은 경우 합격자 선발에 영향을 미치므로 인재상, 평가 기준 등을 참고해 면접 준비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학생부교과전형 중 중앙대 학교장추천 전형과 같이 서류 비중이 크거나 면접을 반영하는 전형은 서류나 면접으로 교과 성적의 변별력을 보완하고 있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적성교사전형, 교과 성적 비중 60% 차지해 학생부 교과 전형으로 분류
학생부 교과 성적과 적성고사 성적을 합산하는 적성고사전형은 교과 성적의 비중이 60%를 차지해 학생부 교과 전형으로 분류된다.

지난해 감소했던 적성고사전형의 2020학년도 선발 인원은 4,790명으로 지난해보다 154명 증가했다. 고려대(세종) 학업능력고사 전형의 선발 인원이 40명 감소하고, 을지대에서 적성고사를 실시하던 농어촌학생, 을지사랑드림 전형이 폐지됐다.

하지만 서경대 일반학생1 전형 인원이 86명, 평택대 PTU적성 전형이 41명 증가하는 등 다수의 대학에서 선발 인원이 늘면서 올해는 적성고사 전형 선발 인원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적성고사전형, 교과 과정 내 출제돼 비교적 준비 부담 적어
적성고사전형의 경우 적성고사 형태가 수능과 비슷하고 교과 과정 내에서 출제되는 만큼 비교적 준비 부담이 적은 편이다.

해마다 선발 규모가 다소 확대되기는 했지만 적성중심전형은 실시 대학 및 선발 인원이 적은 반면, 특별한 특기가 없는 중위권 수험생들의 선호도가 높아 매해 경쟁이 치열하다.

따라서 높은 경쟁률과 합격선에 대비해 대학별 출제유형, 출제과목, 출제범위 등을 고려한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또한 적성고사전형에만 전념하지 말고 타 유형의 전형들과 함께 수시 지원 계획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교과 성적 보완 위해 주요대 대부분, 수능 최저 적용
학생부교과전형은 교과 성적의 영향력이 가장 크지만 고교 간 격차를 반영할 수 없는 교과 성적을 보완하고 우수 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대부분 주요대에서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수능 성적에 따라 지원 가능한 대학의 서열이 달라지므로 학생부교과 중심전형에 지원하기 전에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첫 번째 조건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지의 여부이다.

일정 수준 이상의 수능 최저 통과하면 대학 선택 폭 넓고, 합격 확률도 높아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 이만기 소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대학의 경우에는 지원자 간 학생부 성적의 편차가 적고 높은 합격선을 보이기 때문에 오히려 작은 점수 차이로도 합격과 불합격이 갈리는 등 경쟁이 치열하다."고 전했다.

이 소장은 "그러나 일정 수준 이상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통과한다면, 지원할 수 있는 대학의 선택 폭도 넓어질 뿐 아니라, 최종 단계에서 그만큼 경쟁자 수가 줄어들어 합격할 수 있는 확률 또한 높아진다."고 조언했다.

■ 2020학년도 주요대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 반영 방법 (인문․자연)]

*발표 전형계획(2019.2) 기준, 최종 요강은 홈페이지 참조

*사진 설명: 수험생 학과설명회[사진 제공=나사렛대]

중·고생 진로·진학 매거진 월간 '나침반 36.5도' 정기구독 신청 클릭!
중·고생 진로·진학 매거진 월간 '나침반 36.5도' 정기구독 신청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