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학생부교과전형 지원자라면 이것만은 꼭 알고 가자!
2020 학생부교과전형 지원자라면 이것만은 꼭 알고 가자!
  • 김은빈 기자
  • 승인 2019.04.1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전형 지역별 모집인원, 전남 가장 높고 서울 가장 낮다 
-희망 대학에 따라 지원전략 달라져야

2020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147,345명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은 가장 많은 선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학생부 교과 성적을 바탕으로 정량적 평가를 실시하기 때문에 비교적 예측 가능성이 높은 전형이다.

고등학교 내내 우수한 내신 성적을 놓치지 않은 학생들이 가장 편한 대입 전형으로 '학생부교과전형'을 꼽는 이유이기도 하다. 면접이나 논술처럼 대학별고사를 준비하지 않아도 되고, 오로지 교과 성적만 반영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대학에서 발표하는 자료를 살펴보면 2~3등급대, 심지어 4등급 초반의 학생들도 합격하는 사례를 볼 수 있다.

따라서 성적이 부족한 학생이라고 하더라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비롯해 다양한 요소들과 전년도 합격자들의 성적을 바탕으로 소신껏 지원해 보는 것도 좋은 전략일 수 있다.

학생부교과전형 지원을 고려하는 학생이라면 다음의 사항을 고려해 지원전략을 수립해 보도록 하자.

지역별 모집인원, 전남 가장 높고 서울 가장 낮다 
2020학년도 전체 모집 인원 중 학생부교과전형이 차지하는 비율은 40%를 상회할 정도로 높지만 지역별로 살펴보면 차이가 있다.

■2019, 2020 교과전형 지역별 모집인원 비교

대교협 ‘2020학년도 대입정보 119’ 자료 재편집

이상의 표를 살펴보면 학생부교과전형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지역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68.46%를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선발한다.

반면 서울은 13.67%, 10,477명을 선발하고 있어 가장 낮은 선발 비율을 보이고 있다. 인서울 대학 중 학생부 교과전형의 모집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은 한성대로 754명을 선발한다. 그 뒤를 이어 서경대 616명, 한국외대 562명 순으로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지역별 학생부교과 전형으로 가장 많은 학생을 선발하는 대학은 다음과 같다.

■ 2020 교과전형 지역별 선발인원 많은 대학 Top 3

대교협 ‘2020학년도 대입정보 119’ 자료 재편집
기적의 성장노트 '스터디 워크북' 자세히 보기 클릭!
기적의 성장노트 '스터디 워크북' 자세히 보기 클릭!

희망 대학에 따라 교과 지원 전략 달라져야
대부분의 학생부교과전형은 학생부교과성적 100%를 반영하는 편이다. 그러나 대학에 따라 수능 최저학력기준, 서류, 면접 등을 반영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희망 대학에 따라 교과전형 지원 전략을 달리 수립할 필요가 있다.

■ 2020 수도권 대학 교과전형 방법

2020 대입정보 119 내용 중 재편집

수능 최저 있는 대학, 성적 낮은 경우도 합격 가능성 있어
학생부교과전형은 교과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지원하는 전형이지만, 학생에 따라 수능에 대해 느끼는 부담이 다르다. 따라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대학보다는 없는 대학의 경쟁률이나 합격자들의 성적이 높은 편이다.

이를 반대로 생각하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높게 설정돼 있는 대학의 경우 수험생들이 생각하는 성적보다 약간 낮은 성적으로도 합격 가능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대학에서 발표하는 전년도 입시 결과의 경쟁률이나 합격자들의 성적이 낮은 경우 경쟁률과 합격선이 대폭 상승할 수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 2020 수도권 대학 교과전형 수능최저학력기준

출처 : 2020 대입정보 119

학년별 반영비율에 따라 다른 지원전략 수립 필요
대학에 따라 수험생별로 유리한 학년별 반영비율이나 등급별 환산점수가 다르게 적용된다. 그러므로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많은 대학에서 학년별 반영비율을 일괄적으로 100% 반영하는 편이다. 그러나 고려대 등 일부 대학들의 경우 2:4:4의 비율을 적용한다.

그렇기 때문에 3학년 1학기까지 성적이 점차 상승한 학생이라면 대학 환산점수가 일괄반영 대학보다 유리할 수 있다.

반면 1학년 성적을 보다 많이 반영하는 것이 유리한 학생이라면 덕성여대 3:3:4, 충남대 1학년 30, 2,3학년 70 등을 지원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서울여대·용인대 등 계열별 주요교과 다르게 반영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계열별 주요교과를 중심으로 반영한다. 인문계열의 경우 국어·수학·영어·사회, 자연계열의 경우 국어·수학·영어·과학을 반영한다. 

하지만 일부 대학에서는 일부 과목만 반영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전 교과 혹은 주요교과를 반영하는 성적보다 유리하게 적용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대학 환산점수를 고려해 지원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용인대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학년별로 가장 성적이 좋은 4과목씩 반영해 총 12개 과목만 반영된다. 서울여대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과학 각 교과별 상위 3과목씩 총 12과목의 성적을 반영한다.

그 외에도 가천대, 덕성여대 등 여러 대학에서 일부 과목만 반영하므로 대학의 모집요강이 나오면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가천대, 등급별 환산점수 점수 차 크지 않아 
각 등급별로 부여하는 환산점수 간의 점수 차이가 크지 않다면 1등급이 아닌 학생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가천대 학생부우수자전형의 경우 1등급부터 5등급까지의 점수차가 2점에 불과하다. 특히 1등급부터 5등급까지의 등급 간 점수 차이는 0.5점이다. 그러므로 환산점수를 살펴본 후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전략으로 고려할 수 있다.

다만, 이런 경우 0.1점 차이로도 많은 학생이 누적돼 있을 수 있으므로 전년도 합격자들의 성적 등을 매우 보수적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특히 학생부교과전형은 다른 전형에 비해 월등히 추가합격 비율이 높다는 점도 참고해 지원한다면 예상보다 좋은 입시 결과를 얻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조언했다.

* 사진 설명: 고양국제고 [사진 출처=경기교육청]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663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