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명문대 '정원미달' 쏟아진다!
미국 명문대 '정원미달' 쏟아진다!
  • 미래교육연구소장 이강렬 박사
  • 승인 2019.05.1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릴랜드, 앨라바마, 애리조나 주립대, 칼아츠, 아이오와주립대, 미시간주립대 등에 주목
-정원미달 대학 입학 후, 편입 생각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

미국 대학들이 지난 5월 1일을 끝으로 2019학년도 ‘대학 등록’을 마쳤다. 그런데 많은 대학들이 정원에 미달됐다. 이른바 명문 대학이라고 불리는 몇 개의 대학도 미달을 피할 수 없었다.

그 이유는 복수 합격제도 때문이다. 미래교육연구소에서 컨설팅을 받은 학생들 중에도 여러 대학에 중복합격을 한 이들이 많다.

심지어 20개 대학에 지원을 하고 9개 대학에 합격한 학생이 있을 정도다. 이 학생이 등록한 1개의 대학을 제외한 나머지 8개 대학은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본다’는 속담처럼 선발한 학생을 놓치는 셈이다.

'얼리 제도', '웨이팅 제도'에도 미달사태 여전해
많은 미국 대학들이 이런 미달 사태를 막기 위해 '얼리 제도'와 '웨이팅 제도'를 쓴다. 얼리 디시전을 통해 일찍 지원을 하게 하고 합격한 학생들은 반드시 등록을 해야 한다는 약속을 한다.

대학들은 얼리 제도를 통해 전체 인원의 50% 가까이 선발한다. 그러나 이 제도를 쓸 수 있는 대학들은 상위권 대학 뿐이다.

또한 웨이팅을 통해 추가 합격 대상자를 확보한다. 레귤러에서 일정 학생을 선발하고 예비 합격자를 뽑은 정원의 2배까지 확보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최종 등록 이후에는 정원 부족사태가 발생한다.

이는 각 대학의 등록률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2018학년도 아이비리그 대학을 비롯한 몇몇 명문 대학들의 등록률을 보면 ◀유펜 67% ◀하버드 84% ◀예일 71,4% ◀프린스턴 66.6% ◀다트머스 61% ◀스탠퍼드 82% ◀조지타운 49%이다.

어떤 이들은 “아이비리그 대학에 합격을 했는데 등록을 안 한단 말이야?”라고 말할지 모르지만 이 우수한 학생들 역시 여러 아이비리그 대학에 동시에 합격을 했기 때문에 그 가운데 하나만 고르는 것이다.

그마저도 상위권 대학이기 때문에 이 정도다. 주립대학으로 가면 등록률은 정말 형편없다.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대입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 자세히 보기 클릭!

위스컨신 매디슨 41.3%, NYU 32.8%, 조지아텍 32.5%
2016년도 대학 등록률 기록을 보면 위스컨신 매디슨 41.3%, 버지니아 대학 41.2%, 터프츠 대학 41%, 미시간 대학 40.5%, 텍사스 텍 38.8%, 아이오아 주립대 37.6%, 미시간 주립 36.7%, 버지니아 텍 36.5%, NYU 32.8%, UIUC 32.8%, 조지아텍 32.5%를 나타냈다.

이 수치를 보고 “아니 조지아 텍이 선발한 학생들의 32.5% 밖에 등록을 안 한다는 거야?"라며 깜짝 놀라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명문 NYU도 역시 100명을 선발했더니 70명은 다른 대학으로 가버렸다. 이에 대학으로서는 황당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어쩌겠는가 이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대학들은 학생들을 선발할 때 가급적 자신들의 대학에 꼭 오고 싶어하는 학생들 뽑으려 한다. 학생의 마음을 읽고자 에세이나 인터뷰 등에서 간절함이 묻어나는 학생들 선발한다.

NACA, 등록부족 겪는 학교 리스트 발표해 대학 지원기회 열어
한편 전미 대학 카운슬러 협의회(NACA)는 해마다 이렇게 5월 1일 등록마감 후 등록부족 사태를 겪는 학교 리스트를 발표한다.

이는 학생들이 늦게나마 자신이 가고 싶었던 대학에 등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서다. 만일 자신이 가고 싶은 대학이 있으면 지금이라도 지원을 해서 합격 통보를 받을 수 있다.

등록 미달 대학 가운데 괜찮은 대학을 뽑아봤다. 이 가운데는 메릴랜드 대학, 앨라바마 대학, 애리조나 주립대학, 칼아츠, 아이오와주립대, 미시간주립대 등이 있다.

◀The University of Alabama ◀Hendrix College ◀Arizona State University ◀Embry-Riddle Aeronautical University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University of Denver◀Iowa State University◀DePaul University ◀Earlham College◀Hanover College ◀Bard College at Simon's Rock ◀Goucher College ◀St. John's College◀University of Maryland ◀University of Maine at Farmington ◀Hope College ◀University of Minnesota Crookston ◀University of Minnesota Duluth ◀University of Minnesota Morris ◀Missouri State University ◀St. Louis College of Pharmacy ◀Truman State University◀Drew University ◀Fairleigh Dickinson University ◀Rutgers University - New Brunswick ◀Rutgers University-Newark ◀Adelphi University ◀Canisius College ◀Albright College◀Juniata College◀Messiah College◀Penn State University◀Ursinus College◀Beloit College ◀University of Wisconsin - Superior◀University of Wisconsin-Parkside ◀University of Wisconsin-Stout

욕심을 버리고 조금만 눈을 낮추면 우수한 정원 미달대학들이 보인다. 이 가운데 리버럴 아츠 칼리지들은 국제학생들에게도 재정보조를 많이 준다.

지금이라도 모든 대학에 불합격을 하고 재수를 생각하고 있다면 일단 미달 대학에 입학했다가 편입을 통해서 후일을 도모하는 것도 괜찮은 전략일 것이다.

* 위 글에 대한 문의는 전화 02) 780-0262, 메일 tepikr@gmail.com, 카톡 kr1728, 위챗 phdlee1728 로 해 주시고, 더 많은 교육정보는 필자의 블로그(https://blog.naver.com/josephlee54)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사진 설명: 대학 로고[사진 제공=미시간주립대]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905

나침반 '비판적 사고력 향상 프로젝트' 프리미엄 회원제 자세히 보기 클릭!
나침반 '비판적 사고력 향상 프로젝트' 프리미엄 회원제 자세히 보기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