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 톡톡] 우리 고양이가 녹아버렸어요!…'고양이 유체설'
[흥미 톡톡] 우리 고양이가 녹아버렸어요!…'고양이 유체설'
  • 김은빈 기자
  • 승인 2019.09.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한 고양이 비밀은 척추뼈에 있다?

머리만 들어갈 수 있다면 상자, 쇼핑백, 와인잔, 세면대, 가구 틈새 어디든 가리지 않고 비집고 들어가는 고양이. 흐물흐물 흘러내릴 것 같은 모습 때문에 고양이 집사들 사이에서는 ‘액체’같다고도 하는데요.

그런데 보통 사람들이라면 웃고 넘겼을 ‘고양이 액체설’을 과학적으로 밝혀낸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마크 앙투안 파르딘(Marc-Antoine Fardin)’이 그 주인공인데요. 과연 고양이는 정말 ‘액체’일까요? 

-이 기사는 <톡톡> 8월호 108p에 2p분량으로 실린 내용입니다. 
-8월호 전체 기사 내용이 궁금하다면 '톡톡' 정기구독을 신청하세요~

놀기만 좋아하는 우리 아이, '책'과 놀게 할 수는 없을까? 재밌는 잡지를 읽었더니 두꺼운 책도 술술 읽혀요! 독서능력이 쑥쑥! 다양한 분야에 걸친 흥미로운 기사로 아이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톡톡으로 내 안에 숨은 잠재력을 깨워보세요. 

▼ <톡톡> 정기구독 신청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정기구독 신청 클릭!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정기구독 신청 클릭!
고양이 액체설 논문 일부 [사진 출처=rheology.org]
▲고양이 액체설 논문 일부 [사진 출처=rheology.org]

이그노벨상 수상한 '논문'
마크는 고양이 액체설을 다룬 이 논문으로 이그노벨상을 수상했습니다. 이그노벨상이란 노벨상의 패러디로 ‘다시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되는’연구를 한 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누구도 궁금해 하지 않거나 감히 할 수 없었던 실험을 한 사람들이 그 주인공입니다.

“고양이는 ‘유체’다!”
마크는 ‘고양이 액체설’을 현대 유변학을 바탕으로 증명했습니다. 논문의 제목은 ‘고양이의 유변학(On the rheology of cats)’입니다. 마크의 논문에 따르면 고양이는 상황에 따라 고체와 액체 상태를 모두 가질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상태를 ‘유체’상태라고 하는데요. 유체는 변형이 쉽고 흐르는 성질을 갖고 있으며, 형상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유연한 고양이 비밀은 ‘척추뼈’?
고양이가 이토록 유연할 수 있는 비밀은 ‘척추뼈’에 있습니다. 사람의 척추뼈는 33개지만 고양이는 무려 53개에 달하는 척추뼈를 가지고 있다고 해요. 또 사람과 다르게 고양이의 쇄골은 뼈가 아닌 인대에 붙어서 어깨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마치 액체처럼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었던 거죠.

■ <톡톡> 8월호 해당 페이지 안내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6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