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수시 지원 결과] 특목고·자사고·일반고 수험생들은 어떻게 수시 준비를 했나?
[2020 수시 지원 결과] 특목고·자사고·일반고 수험생들은 어떻게 수시 준비를 했나?
  • 정승주 기자
  • 승인 2019.10.1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목고 44.1% 가장 열심히 준비한 수시 전형으로 ‘학생부교과전형’ 꼽아
-자사고 23.5% 논술전형 지원, 타 고교 유형 대비 가장 높아
-3개 고교유형 과반수, "재학 중인 고교 유형이 수시 지원에 도움됐다."

치열했던 수시 전쟁이 끝나고 이제 수능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과연 올해 고3 수험생들은 고교 유형별로 어떻게 수시 준비를 했을까?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10월 1일부터 6일까지 고3 회원 8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교 유형별 수시 준비’ 관련 설문조사를 토대로 그 해답을 찾아보자.

먼저 올해 수시 지원을 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99%(864명)가 ‘그렇다’고 했다. 수시 지원을 한 학생 중 고교 유형별로는 특목고 6.8%(59명), 자사고 2%(17명), 일반고 81.8%(707명), 기타 9.4%(81명)의 비율로 답했다.

이번 수시에서 가장 열심히 준비한 전형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응답자 49.7%(389명)가 ‘학생부종합전형’이라고 답했고, 32.2%(252명)가 ‘학생부교과전형’이라고 응답했다.

특목고 44.1%, 가장 열심히 준비한 수시 전형으로 ‘학생부교과전형’ 꼽아 
고교 유형별로는 특목고 44.1%(26명)가 ‘학생부교과전형’이라고 답해 가장 많았고, 자사고 58.8%(10명)와 일반고 50.2%(355명)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 가장 열심히 준비해서 지원한 수시전형은?

자사고 23.5% 논술전형 지원, 타 고교 유형 대비 가장 높아 
눈에 띄는 결과는 자사고인데, 자사고 재학생 중 학생부교과전형에 지원했다고 답한 비율은 5.9%(1명)로 타 고교유형에 비해 가장 낮은 반면, 논술전형에 지원했다는 비율은 23.5%(4명)로 특목고, 일반고에 비해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나 자사고에서의 내신경쟁이 매우 치열했음을 미루어 알 수 있었다.

언제부터 수시 전형을 준비했냐는 물음에는 수시 지원 응답자 중 고3부터라는 답변이 31.3%(245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고1부터 라는 답변도 24.3%(190명)로 상당히 높은 비율을 보였다. 고교 유형별로 보면, 특목고는 고3부터 33.9%(20명), 자사고는 29.4%(5명)가 고1부터, 일반고는 31.3%(221명)가 고3부터 준비한다고 가장 많이 답했다.

수시 전형을 준비하는데 가장 큰 도움을 받은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중복응답)에 특목고는 도움 받지 않고 스스로 준비했다는 응답이 37.3%(22명)로 가장 많았고 자사고는 47.1%(8명)가 학교 내 운영 프로그램을, 일반고는 32.8%(232명)가 학교 선생님의 지도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이를 통해 자사고가 다른 고교 유형보다 교내 프로그램이 특화돼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또 수시 준비의 주된 장소로는 특목고(42.4%, 25명), 자사고(58.8%, 10명), 일반고(48.2%, 341명) 모두 '학교'를 가장 많이 꼽았다.

수시 준비 시, 사교육비 지출 금액 대는 얼마였냐는 물음에 특목고(61%, 36명), 일반고(35.8%, 253명)는 ‘사교육을 받지 않았다’는 응답이 의외로 가장 많았다. 자사고는 35.3%(6명)가 30~50만원이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이어서 특목고 13.6%(8명)가 10~30만원, 자사고 29.4%(5명)가 사교육을 받지 않았다, 일반고 18.5%(131명)가 30~50만원으로 답해 자사고가 타 유형의 고등학교에 비해 사교육비 지출금액이 좀 더 많았음을 알 수 있었다.

한양대학교 입학처 클릭!
한양대학교 입학처 클릭!

3개 고교유형 과반수, "재학 중인 고교 유형이 수시 지원에 도움됐다."
자신이 재학 중인 고교 유형이 도움이 됐냐는 물음에 3개 고교유형 모두 ‘그렇다’는 응답이 과반수를 넘었으며, 세부적으로 긍정 응답비율은 특목고(72.9%, 43명), 자사고(76.5%, 13명), 일반고(55.9%, 395명) 순이었다.

도움이 됐다고 답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유를 물었더니 특목고(44.2%, 19명)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자사고(69.2%, 9명), 일반고(34.7%, 137명)는 ‘수시 준비에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잘 운영되고 있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자사고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 라는 문항에 1명도 응답하지 않아 내신경쟁이 매우 치열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는 앞서 ‘가장 열심히 준비한 수시 전형이 무엇이냐’는 질문에서 ‘학생부교과전형’ 응답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결과와도 일치한다. 반면 일반고는 ‘내신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34.2%(135명)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 재학중인 고교유형이 수시 지원에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나?

한편 수능 전까지 어떻게 공부할 것이냐는 물음에 남학생(39.9%), 여학생(52.2%) 모두 ‘계획을 세워 혼자 공부’ 답변이 가장 많아 성별로 큰 차이는 없었다.

공부에 가장 방해되는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중복응답) 남학생의 54.5%(175명), 여학생의 72.5%(400명)가 모두 ‘핸드폰’이라고 답했고 그 다음 요인은 '걱정과 불안과 같은 심리적인 압박감'이라고 응답했다. 그 외 남학생의 48.6%(156명)이 '게임', 여학생의 22.5%(196명)가 '체력'이라고 답했다.

"고입 준비하는 중3학생들 고교 선택 시 참고할 것"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2020학년도 수시접수를 마친 학생들은 저마다의 위치에서 성공적인 대입을 위해 고군분투했음을 알 수 있었다며 고입을 준비하는 중3학생들에게도 학교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설명: 수업 중인 학생들 [사진 제공=상일여고]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786

대학 길잡이 '나침반 36.5도' 정기구독 신청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