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10명 중 6명 '유튜버 도전' 원해!
성인남녀 10명 중 6명 '유튜버 도전' 원해!
  • 한승은 기자
  • 승인 2019.10.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3,543명 대상 ‘유튜버 도전 의향’ 설문 결과, 63% 유튜버 하고 싶다고 답해

최근 한 유명 유튜버가 청담동 소재의 시가 95억원 빌딩을 매입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유튜버’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성인남녀 3,543명을 대상으로 ‘유튜버 도전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3%가 ‘유튜버’를 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튜버 도전 의향은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가 70.7%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60.1%), 40대(45.3%), 50대 이상(45.1%) 순으로 나타나, 연령대가 낮을수록 유튜버 도전 의향이 컸다. 또, 남성(65.2%)이 여성(61%)보다 유튜버 도전에 더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응답자들은 유튜버를 하고 싶은 이유로 ▲관심 있는 콘텐츠가 있어서(48.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3%), ▲미래가 유망할 것 같아서(25.3%),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 것 같아서(22.2%), ▲말솜씨 등 관련 재능이 있어서(20.4%), ▲주위에서 많이 도전하는 것 같아서(13.3%), ▲취업보다는 쉬울 것 같아서(10.2%), ▲평생 할 수 있을 것 같아서(7.5%)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들이 가장 하고 싶은 유튜브 콘텐츠 분야로는 ‘일상’(31.1%)이 1위를 차지했다. 특정한 콘텐츠보다는 유튜버의 학교생활이나 직장생활 등 평범한 일상을 나누고자 하는 것. 다음으로 ‘게임’(13.9%), ‘먹방’(10.4%), ‘요리’(6.3%), ‘음악’(5.9%), ‘교육’(5.6%), ‘뷰티’(5.1%) 등이 있었다.

유튜브를 본업으로 할 생각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도전 후 고민하겠다’(31.8%)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부업’(30%)이 바로 뒤를 이었다. ‘취미’로 하겠다는 답변이 28.1%였으며, ‘본업’으로 하겠다는 답변은 10%에 불과했다. 이들이 기대하는 유튜브 수입은 월 평균 396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응답자들은 현재의 유튜버 호황시대가 얼마나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까? 가장 많은 54.6%가 ‘당분간은 유지될 것 같다’고 답했으며, ‘장기간 지속될 것 같다’(40.3%), ‘금방 식을 것 같다’(5.1%) 순이었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6명(62.9%)은 언론 등을 통해 ‘유튜버’들의 수입을 듣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839

입시마스터플렌 SET 신청 클릭!
입시 마스터플렌 SET 신청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