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입' 정시만 는다고? NO! 학종도 확대된다
'2021 대입' 정시만 는다고? NO! 학종도 확대된다
  • 김승원 기자
  • 승인 2020.02.05 13: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선발인원, 동국대, 숙명여대, 홍익대 소폭 감소…반면 '이화여대' 대폭 증가
-연세대, 논술·특기자전형 인원 줄고 학종 선발인원 더 늘어
-고려대, 학종 인원 대폭 감소
-"학생부 중요성 여전, 기존대로 학교생활 충실해야" 
*사진 설명: 세종시 수능 시험장 [사진 제공=세종시 교육청]
*세종시 수능 시험장 [사진 제공=세종시 교육청]

2021학년도부터 대입 수능 선발 비율이 높아지면서, 2020학년도 77.3%까지 상승했던 대입 수시 선발 비율이 2021학년도부터 줄어든다. 수능 정시 선발 비율을 확대하라는 요구를 정부와 대학이 수용한 까닭이다. 

하지만 수능 선발비율이 높아졌다고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선발비율은 줄었을까? 결론은 'NO'이다. 대학과 고교 등 교육현장에서는 학종의 순기능이 역기능보다 비교 불가하게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학종의 불완전한 부분을 보완해가며 이 전형을 유지하려고 한다. 

따라서 수험생이라면 정시 선발 인원 증가라는 사실에만 집중해서 정시 한 가지 전형에 올인하기보다는 학생부종합전형 등 수시 준비에도 절대 소홀해서는 안된다.

특히 고3 수험생의 경우, 수능 정시는 N수생들의 각축장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내신, 학교활동, 학생부 기록 등 학교생활 관리에 힘써야 한다. 

■ 2021 VS 2020 지역별 학생부종합, 수능 선발인원 비교 

* 참조 : 2021 대입정보 119 (대교협 발표 정원내 기준)
* 참조= 2021 대입정보 119 (대교협 발표 정원내 기준)

수능 선발인원, 동국대, 숙명여대, 홍익대 소폭 감소 VS '이화여대' 대폭 증가 
수능 위주 선발인원이 늘었지만, 모든 대학이 그런 것은 아니다. 동국대, 숙명여대, 한국외대, 홍익대는 수능 위주 선발인원이 소폭 감소했다. 

동국대 전체 정시 선발인원은 2020학년도 869명에서 2021학년도 957명으로 증가했으나, 이는 농어촌학생 등 정원 외 전형 선발인원의 증가에서 비롯된 것이고, 일반전형은 다소 줄었다.

한국외대 전체 정시 선발인원은 소폭 감소했지만, 글로벌캠퍼스의 감소폭이 컸기 때문이고 서울캠퍼스의 경우 오히려 29명 늘었다.

홍익대의 경우 자율전공 모집단위는 감소폭이 비교적 컸지만, 선발인원이 오히려 늘어난 모집단위도 있으므로 모집단위별 선발인원 증감에 주목해야 한다. 

15개 대학 중 위 4개 대학과 선발인원의 변화가 없는 성균관대를 제외한 10개 대학이 정시 선발 인원을 늘렸다.

그 중 증가폭이 가장 큰 대학은 이화여대다. 전년도 523명 모집에서 307명이 늘어난 830명을 선발한다. 하지만 인문, 자연계열 모집단위의 증가는 91명에 머물렀고, 예체능실기 전형의 선발방식에 변화를 줘 수능성적 100%로 1차 선발하기 때문에 수능 위주 선발이 매우 큰 폭으로 늘어난 것처럼 보이는 효과를 가져왔다. 

두 번째로 증가폭이 큰 건국대 역시 이화여대처럼 실기전형 중 수능의 비중을 늘어난 것이지, 일반 모집단위의 증가폭은 크지 않다. 

따라서, 전체적으로 정시 선발인원이 늘어나지만 대학이나 모집단위에 따라 상황이 다르고, 인문, 자연계열 모집단위를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느껴지는 증가폭은 명목상 보이는 수치에 비해서 낮을 수 있다. 

연세대, 논술·특기자전형 인원 줄고 학생부종합 선발인원 더 늘어 
대학들이 수능 위주 선발인원을 늘리면서, 학생부종합 전형 선발인원을 줄인 것은 아니다. 많은 대학들이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 선발인원을 줄이는 모습을 보였고, 학생부종합 전형의 경우 오히려 선발인원 늘린 대학이 많다. 

그 중 연세대는 특기자전형 중 어문학인재, 과학인재를 폐지하고, 국제인재 모집인원을 크게 줄였고, 논술 전형의 선발인원을 607명에서 384명으로 낮추면서 학생부 종합 전형의 선발인원을 573명 늘렸다. 그 중 면접형 선발 인원은 전년대비 2배 이상 늘어 523명을 선발하게 된다.  이 외에도 학생부종합 활동우수형(전년 대비 133명), 국제형(전년 대비 177명)의 선발도 늘어났다. 

연세대 뿐만 아니라 15개 대학 중 10개 대학이 학생부종합 전형의 선발인원을 늘렸다. 연세대와 같은 폭으로 늘어난 대학은 없지만, 이미 학생부종합 전형의 선발 인원이 적지 않았음을 생각할 때, 대학들의 학생부종합 전형에 대한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다. 

고려대, 학생부종합전형 인원 대폭 감소 
반면 15개 대학 중 5개 대학은 학생부종합 선발인원을 줄였다. 고려대를 제외한 4개 대학의 감소폭은 크지 않지만, 고려대는 무려 615명이나 줄였다. 단, 이렇게 줄어든 인원들이 모두 정시 전형으로 넘어가지는 않았다.  

타 주요 대학들이 많이 선발하지 않는 학생부교과전형으로 해당 인원을 넘겼는데, 고려대 학생부교과전형은 교과성적만 반영되지 않고, 서류와 면접 점수(각 20%씩)가 반영되는 전형이다. 따라서 고려대의 경우 학생부종합 전형의 선발인원은 줄었지만, 학교생활기록부의 중요도가 줄었다고 할 수는 없다. 

■ 2021 vs 2020 일부 15개 대학 학생부 종합, 수능 선발인원 비교 

* 참조 : 2021, 2020 대입정보 119 (대교협 발표 정원내 기준)
* 참조 : 2021, 2020 대입정보 119 (대교협 발표 정원내 기준)

"학생부 중요 여전, 기존대로 학교생활 충실해야"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정시 선발인원이 차츰 늘어나기는 하지만, 서울 일부 대학의 경우 학생부종합 전형이라는 대세를 거스르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또 "수험생들은 수능 하나에만 신경을 쓰기보다, 그 동안 고교생활을 바탕으로 3학년 학교생활을 계속해서 충실히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327

학종에 맞는 학생부 만드는 법! '학종 절대법칙' 신청 클릭!
학종에 맞는 학생부 만드는 법! '학종 절대법칙' 신청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현민 2020-02-07 12:56:52
그러면 논술이 줄자나 학종늘리는게 좋은거냐 에휴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