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심증세엔 '부루펜' 말고 '타이레놀' 먹어야
코로나19 의심증세엔 '부루펜' 말고 '타이레놀' 먹어야
  • 박지향 기자
  • 승인 2020.03.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부루펜 성분인 '이부프로펜'의 코로나19 부작용 여부 연구 중
-타이레놀 과다 복용시 간손상 위험 있어 투여량 반드시 준수해야
*사진 출처=클립아트 코리아
*사진 출처=클립아트 코리아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감염증 의심증상을 겪는 환자들에게 해열진통소염제 '이부프로펜(ibuprofen)'을 먹으면 안 된다고 권고했다. 이 같은 사실은 3월 17일 AFP통신 등을 통해 전해졌다. 

'이부프로펜'은 한국에서 판매하는 '어린이 부루펜시럽'이나 성인용 알약인 '부루펜정'의 해열진통소염제 성분이다. 

WHO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이부프로펜이 특정 상황에서 부작용이 있는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라며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자가치료용으로 이부프로펜을 사용하지 말고 차라리 '파라세타몰(Paracetamol)'을 쓸 것을 추천한다"고 알렸다. 

'파라세타몰'은 약국에서 해열제로 팔리고 있는 '타이레놀'의 성분, 즉 아스트아미노펜의 다른 이름이다.  

WHO의 이번 권고는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이부프로펜이나 이와 유사한 소염제를 먹었을 때 코로나19 감염증이 악화할 수 있다"고 트위터로 주의를 보낸 뒤 나왔다.  

앞서 영국의 의학저널 '랜싯'은 이부프로펜과 같은 소염제가 특정 효소 작용을 촉진해 코로나19 감염이 더 쉽게 이뤄지거나 증세가 악화할 수 있다는 가설을 소개한 바 있다.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열이 나는 경우에 파라세타몰을 투약하고, 이미 소염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의사에게 조언을 구하라"고 당부했다.  

영국 BBC방송도 영국 보건당국이 코로나19 의심증세와 관련한 일반의약품 권고를 최근 수정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이부프로펜과 아세트아미노펜이 모두 독감과 같은 증세에서 해열작용을 하지만, 이부프로펜과 같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가 천식, 심혈관계 질환을 앓는 코로나19 감염자에게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가 제기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은 많이 투약하면 간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투여량 권고를 엄격하게 준수해야 한다. 또한 의사 등 보건 전문가가 특별한 이유로 코로나19 의심증세에 이부프로펜을 처방할 경우도 있으므로, 이럴 때는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의심을 불식하는 것이 좋다.

이부프로펜이 코로나19를 악화한다는 강력한 증거는 아직 없다. 다만 더 많은 정보가 나오기 전까지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코로나19 증세를 치료하는 데 타이레놀을 쓰는 것이 현명한 선택으로 보인다. 

*에듀진 기사 링크: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617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정기구독 신청 클릭!
잠재력 깨우는 청소년 매거진 월간 '톡톡' 정기구독 신청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