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6등급의 희망, 올해 마지막 '적성고사 대비' 이렇게 하자!
4·5·6등급의 희망, 올해 마지막 '적성고사 대비' 이렇게 하자!
  • 문영훈 기자
  • 승인 2020.04.1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최대 선발 1,015명
-내신 1등급 적성 1~2문제로 점수차 극복
*사진 제공=가천대

적성고사전형은 학생부교과전형으로 분류되지만, 합·불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 교과 성적은 큰 힘을 발휘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1등급부터 5~6등급까지의 점수 차가 미미하고, 적성 고사 1, 2문제를 더 맞히는 것으로 그 점수 차를 뛰어넘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적성전형은 4~5등급 학생들에게 수도권 대학에 진학할 기회와 희망이 되곤 했다. 하지만 적성고사전형은 위와 같은 이유로 수시모집의 취지에 어긋나기 때문에 올해를 마지막으로 내년에 폐지된다. 

11개 대학 4,485명 모집 
2021학년도 적성고사전형은 가천대, 고려대(세종), 삼육대, 서경대, 성결대, 수원대, 을지대, 평택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성대, 한신대 총 11개 대학에서 4,485명을 모집한다. 홍익대(세종)가 올해부터 적성 고사 전형을 폐지하는 등 전년도 12개 대학 4,789명 모집에서 304명 감소했다. 

홍익대(세종)의 적성전형 폐지와 더불어, 전년보다 한국산업기술대 적성 고사 전형의 모집인원이 100명, 고려대(세종) 학업능력고사 전형이 30명 인원을 줄었다. 그러나 반대로 선발인원을 늘린 대학도 있다, 적성 고사를 실시하는 대표대학인 가천대 적성우수자 전형은 전년보다 16명 많은 1,031명 모집하며, 한신대는 전년보다 51명 많은 355명을 모집한다. 

가천대, 삼육대, 서경대, 한성대 등 수도권 대학 위주로 선발하기 때문에 그간 높은 경쟁률을 보여왔고 선발인원이 다소 감소했지만, 올해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년도 12개 대학의 주요 적성전형 경쟁률 평균은 18.3:1 이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대학은 가천대 적성우수자전형으로 27.5:1의 경쟁률이었고, 두번째는 삼육대 교과적성우수자전형 23.1:1이었다. 전년도 19.5:1의 경쟁률을 보였던 고려대(세종) 학업능력고사전형은 홍익대(세종)의 적성 고사 폐지로 타 대학보다 경쟁률 상승 폭이 다소 클 수 있다. 

■ 2021학년도 적성고사 실시 대학 모집인원 

*참고=2021 대입정보 119 

6등급도 도전할 수 있다 
적성전형의 경우 내신의 실질 반영 비율이 낮은 편이다. 적성고사에 지원하는 학생들은 대체로 3~5등급 대의 학생들인데, 내신 3등급과 5등급 간의 반영 점수 차이가 크지 않고, 적성고사 1~2문제를 더 맞히는 것으로 충분히 만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천대, 수원대의 경우 3등급과 5등급의 점수 차이는 6점인데, 이는 적성 고사 두 문제를 더 맞히는 것만으로도 만회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평택대, 성결대는 두 문제, 서경대, 한국산업기술대는 세 문제 정도로 내신의 점수 차이를 극복할 수 있다. 반면 적성고사의 부담이 큰 대학도 있다. 대표적으로 삼육대의 경우 3등급과 5등급의 점수 차이인 18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적성 고사 6문제(3점 문제 기준)를 더 맞춰야 한다. 

이처럼 등급 간 점수 차이가 큰 대학일수록 적성고사에 대한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내신이 약한 수험생일수록 학생부의 실질 영향력을 고려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 단, 적성 전형은 반영 교과의 일부 과목만 반영하는 대학이 많아, 내신 등급이 학교마다 다르게 산출될 수 있다. 그렇기에 대학의 계산 방법으로 자신의 내신을 확인하고 그 영향력을 따져보도록 하자. 

나침반 정기구독 URL
나침반 정기구독 URL

대학별 적성고사 차이 
적성고사는 각 대학이 자체적으로 문제를 내기 때문에 시험 과목, 출제 문항 수, 시험 시간 등이 다양하다. 시험과목에서는 국어와 수학, 2과목만을 지정해서 출제하는 대학이 총 8개 대학으로 다수를 차지한다. 시험과목에 영어를 포함하는 대학은 가천대, 고려대(세종), 을지대 뿐이다. 

이 때, 수학 범위는 자연계열 모집단위라고 하더라도 수학(나)형이므로 인문계열 학생들도 자연계열 모집단위에 도전하는 것이 가능하며, 자연계열 학생들은 수학(나)형에 대한 문제 풀이 연습이 필요하다. 인문, 자연계 모두 공통적으로 수학 과목의 변별력이 가장 크기 때문에, 수학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유리하다고 할 수 있다. 

출제 문항은 대체로 40문제~60문제 사이다. 고려대(세종)과 서경대가 40문제로 가장 적은 출제 문항을 가지고, 삼육대, 수원대, 한성대, 한신대가 60문제로 가장 많은 수의 문항을 출제한다. 적성 고사는 쉬운 수능을 표방하고 있는데, 수능과 가장 큰 차이는 시험 과목이나 문제 수보다도 시험시간에서 나타난다. 

수능 수학은 30문제 풀이에 100분의 시간을 부여하는데, 적성 고사는 대체로 모든 과목을 치르는데 60~80분의 시간만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1분에 1문항을 풀어야 하므로, 실전 연습이 충분히 되어 있는 학생들이 유리하다. 가천대는 50문항을 60분 이내에, 삼육대는 60문항을 60분 이내에 해결해야 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적성 고사는 수능과 유사한 문제 유형을 가지고 있고, 내신 영향력이 작기 때문에 접근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타 전형 대비 높은 경쟁률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각 대학 모의적성 고사, 과거 기출문제 등을 통해 적성 고사에 대한 대비를 충실히 해야 하며, 타 영역과 비교해 수학 성적에 자신이 있는 수험생들은 지원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86

대입전략서 '2021 수시·정시 백전불태' 클릭!
대입전략서 '2021 수시·정시 백전불태'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