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2.8%, "면접 탈락 이유 피드백 받고 싶다"
구직자 82.8%, "면접 탈락 이유 피드백 받고 싶다"
  • 정승주 기자
  • 승인 2020.06.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 탈락 후, 피드백 받아본 구직자 11%에 그쳐

구직자 10명 중 8명 면접 탈락 후 피드백 원해
면접에서 고배를 마신 구직자들에게 기업의 직접적인 피드백은 취업 성공을 위해 매우 중요한 자산이 된다. 때문에 기업으로부터 직접 피드백을 듣고 싶어하는 구직자들이 많은 반면, 실제로 피드백이 이뤄지는 경우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825명을 대상으로 ‘면접 탈락 후 피드백을 원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82.8%)이 ‘피드백 받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피드백을 원하는 이유로는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78.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다음 면접을 대비하기 위해서’(56.7%), ‘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26.2%), ‘지원자의 알 권리라서’(22.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피드백을 통해 알고 싶은 부분은 60.3%가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을 꼽았으며, 32.1%는 ‘점수와 순위, 탈락 사유까지 공개’하길 원하고 있었다. 7.6%는 ‘전형별 평가 점수나 순위 공개’라고 답했다. 

피드백을 어떤 형태로 받고 싶은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다수인 86.4%가 ‘메일이나 문자 등 텍스트’라고 답변했다. 이외에 ‘면접 자리에서 바로 조언’(7.8%), ‘전화로 직접 설명’(5.9%)의 응답이 있었다. 

면접 탈락 후, 피드백 받아본 구직자 11%에 그쳐 
그렇다면, 실제 기업으로부터 피드백을 받은 이들은 얼마나 될까? 면접 탈락 경험이 있는 응답자(764명)의 11%만이 탈락한 기업으로부터의 피드백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피드백을 받은 수준은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48.8%), ‘단순 위로의 글 형태’(46.4%), ‘전형별 평가 점수만 공개’(4.8%)의 순이었다. 

이러한 피드백은 기업 이미지까지 향상시키고 있었다. 피드백을 받은 구직자의 과반 이상(70.2%)가 탈락 후 피드백을 준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밝혔다.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29.8%에 불과했다. 

구직자들이 면접 탈락 피드백에 갖는 절실함도 컸다. 전체 구직자들의 43.2%는 면접 탈락 이유에 대한 기업의 피드백이 취업 성공에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52.5%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는 등 면접 피드백에 대한 니즈를 크게 가지고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8.5%는 탈락 후 피드백을 주는 기업에 재지원할 의사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크다고 밝혀, 장기근속 가능성이 높은 로열티 있는 지원자를 확보하는데도 피드백을 주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171 
기사 이동 시 본 기사 URL을 반드시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하루3분 하버드 성공학!
하루3분 하버드 성공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