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가장 도움됐던 스터디는 ‘어학 스터디’
취업에 가장 도움됐던 스터디는 ‘어학 스터디’
  • 정승주 기자
  • 승인 2015.08.11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1.0% 취업스터디 경험

실제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들에게 가장 도움이 됐던 취업스터디는 어학 스터디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578명을 대상으로 ‘취업스터디 경험’을 조사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먼저 취업스터디를 해본 적이 있는지를 조사했다. 직장인의 51.0%가 취업스터디 경험이 있었으며, 평균 2개의 취업스터디를 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스터디를 가장 많이 해본 직장인은 최대 10개의 스터디를 해봤다고 답했다.

직장인이 경험한 취업스터디 종류는 ‘토익, 토스, 회화 등 어학 스터디’가 응답률 55.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토론, PT 등 면접 대비(40.3%) ▲컴퓨터, 국사 등 자격증(32.2%) ▲인적성 및 필기시험(26.1%) 순으로 나타났다. 스터디 기간은 1~3개월 이내가 38.5%로 가장 많았으며, ▲3~6개월 이내(21.4%) ▲1개월 이내(18.6%) 순이었다.

취업스터디의 인원수는 몇 명이 가장 적당하다고 생각하는지도 물었다. 조사결과 직장인은 평균 5.1명이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은 취업스터디를 인터넷 카페(33.2%)에서 가장 많이 찾았으며, ▲학교 커뮤니티(27.1%) ▲지인 및 친구들(21.0%) ▲학원(12.9%)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스터디는 과연 취업에 도움이 됐을까? 스터디를 경험한 직장인들의 69.5%가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취업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한 직장인도 24.1%로, 93.6%가 취업에 도움이 됐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가장 도움이 됐던 취업스터디 1위는 응답률 40.3%(*복수응답)로 ‘어학 스터디’가 차지했다. 이어 ▲토론, PT 등 면접 대비(37.6%) ▲컴퓨터, 국사 등 자격증(23.4%) ▲인적성 및 필기시험(8.8%) 순으로 경험해봤던 스터디와 거의 같은 순위를 보였다.

반면, 가장 도움이 되지 않았던 취업스터디는 무엇이었을까? ‘다 도움이 됐다’는 응답자가 응답률 24.4%(*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으며, ▲밥터디, 출첵스터디 및 생활스터디(21.0%) ▲컴퓨터, 국사 등 자격증(16.9%) 순이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주예지(23) 씨는 “취업준비를 할 때 가장 많이 하는 게 어학 스터디인 만큼 도움도 많이 되는 것 같다”며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취업스터디를 하는 게 확실히 도움이 되는 만큼, 자신에게 맞는 취업스터디를 찾아 취업준비생들이 다들 취업에 성공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