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88% '고교 선택 시, 대입까지 고려해'
고교생 88% '고교 선택 시, 대입까지 고려해'
  • 김승원 기자
  • 승인 2019.12.3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제고·외고 80%, 고교 선택 “만족한다”
- 고교생 88.3%, “고교선택과 대입준비 관련 높다”
-"진로희망, 학습성향 등 고려해 최고의 시너지 낼 수 있는 고교 선택"

2019년 한 해는 자사고 폐지 이슈, 대입공정성 강화 방안 등 교육 이슈로 떠들썩했다. 이러한 가운데 고등학생들은 자신의 고교 선택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고 있을까?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12월 18일부터 20일까지 고1~고3학생 671명을 대상으로 ‘고교선택 만족도와 대입연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고교 유형별로 고교 선택에 대한 만족도가 다르게 나타나는지 살펴보기 위해 크게 국제고·외고, 자사고, 과학고·영재고, 일반고로 나눠 조사했다.

국제고·외고 80%, 고교 선택 “만족한다”
먼저 고교 선택에 대한 만족도에 대해 물었다. ‘매우 만족한다’와 ‘만족한다’는 답변을 합해 만족도가 높은 고교유형은 △국제고·외고 80%, △자사고 66.6%, △과학고·영재고 57.2%, △일반고 52% 순으로 나타났다.

자신이 재학 중인 학교에 대해 만족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국제고·외고 및 자사고 재학생들은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나 분위기 조성이 잘 돼 있어서’라는 답변을 가장 높은 비율로 선택했고, 과학고·영재고 재학생들은 ‘기타’ 답변을 50%로 많이 택했다.

반면 일반고 재학생들 중 가장 높은 비율인 39.3%가 선택한 답변은 ‘내신 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였다. 또한 일반고 재학생들은 다른 고교 유형의 학생들과 비교했을 때 ‘기타 응답’에 13.5%가 응답했는데, 답변을 보면 ‘거리가 가까워서’, ‘좋은 친구들과 선생님이 있어서’, ‘경쟁 스트레스가 적어 비교적 행복한 고교시절을 느낄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유사 질문으로 본인이 다니는 고교유형을 동생이나 후배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있다’고 가장 많이 답한 고교유형은 국제고·외고 60%였다. 이어서 과학고·영재고 57.1%, 자사고 44.4%, 일반고 29.3% 순이었다. 만족한다고 응답한 인원보다 추천의향이 있다는 인원이 대부분의 고교유형에서 더 적어, 본인이 만족한다고 꼭 주변 사람에게 추천하는 것은 아님을 볼 수 있었다.

고교생 88.3%, “고교선택과 대입준비 관련 높다”
고등학교 선택과 대입준비는 얼마나 관련이 있냐는 질문에 전체 학생의 88.3%가 ‘관련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 중 ‘매우 관련이 있다’와 ‘관련이 있다’라는 답변 비중을 합한 결과가 가장 높은 고등학교는 자사고로 100%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이어서 국제고·외고 90%, 일반고 87.9%, 과학고·영재고 71.4% 순이었다.

이처럼 전 고교 유형에 걸쳐 고교 선택이 대입 준비에 주는 영향력이 상당히 크다고 보기 때문에 앞의 만족도 결과처럼 대입 준비에 집중할 수 있는 면학 분위기나 환경 조성이 잘 돼 있을 때 만족도도 높게 나타남을 알 수 있었다.

고교입학 후 만족도는?

마지막으로 최근 교육부가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 2023년까지 서울 16개 대학이 수능 위주의 정시 비중을 40% 이상 확대해야 한다는 데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매우 찬성한다’, ‘찬성하는 편이다’ 답변을 더한 비율이 과반수인 전체의 56.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8년 5월 설문조사 당시 정시 선발 비율은 어느 정도가 좋냐는 질문에 40%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이 전체 학생의 51.9%였던 것과 일맥상통한다.

*2018년 5월, ‘고3이 생각하는 대입제도’ 주제로 697명 대상 설문조사

다음으로 2022~2024학년도까지 단계적으로 비교과 활동 폐지, 자소서 폐지를 한다는 것에 대해 찬반 여부를 물었더니, 가장 많은 비율인 전체 응답자 중 36.4%가 ‘비교과 활동 폐지, 자소서 폐지에 모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어서 22.7%가 ‘비교과 활동 폐지는 반대, 자소서 폐지는 찬성한다’, 19.7%가 ‘비교과 활동 폐지, 자소서 폐지에 모두 반대한다’, 11.9%가 ‘비교과 활동 폐지는 찬성, 자소서 폐지는 반대한다’, 9.4% ‘모르겠다’ 순이었다. 자소서 폐지에 찬성하는 학생 비율이 59.1%나 돼 자소서 준비에 대한 학생들의 부담감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진로희망, 학습성향 등 고려해 최고의 시너지 낼 수 있는 고교 선택"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고교 유형별로 교육과정 및 특성이 다양한 만큼 학생들의 선호도 다양한 가운데, 2019학년도부터 변화된 고교 동시 선발로 학생들의 선택의 폭이 좁아지는 등 계속 이슈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우 평가팀장은 “주위 이야기에 흔들리지 말고 자신의 진로희망, 학습성향, 스트레스 대처 능력 등을 부모님과 함께 상의해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고등학교를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138

학종에 맞는 학생부 만드는 법! '학종 절대법칙' 자세히 보기 클릭!
학종에 맞는 학생부 만드는 법! '학종 절대법칙' 자세히 보기 클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