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의대 지원 성적은 몇 점?” 2021 의학계열 입시 완전 분석!
“내 의대 지원 성적은 몇 점?” 2021 의학계열 입시 완전 분석!
  • 송미경 기자
  • 승인 2020.03.27 13: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고교 대입 필수 매거진 ‘나침반 36.5도’ 4월호 출간
- 2021 대입 특집 ‘2021 의대 수시·정시 완전분석!’
- 비판적 사고력 향상 프로젝트 Ⅺ ‘칸트 인식론과 비판적 사고’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들에게는 의대, 치의대, 한의대 진학이 대입 BIG3로 꼽힌다. ‘의사’ 직업이 고소득 전문직에 직업 안정성도 높아 좁은 합격문을 통과하기 위한 최상위권 학생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진다.
의학계열 지원자 대부분이 상위 3.5% 이내의 성적을 갖고 있고 역량과 스펙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그만큼 자신의 강점을 부각시키는 어떤 전형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합불이 갈릴 가능성이 커진다. 올해 입시 경향에 맞는 지원 전략은 어떻게 세우는 것이 좋을까?

  
[2021 의대 입시 분석]

모집정원 38개교 2,977명… 강원대 신규 추가
2021학년도 대학별 대입전형 계획에 따르면 올해 의과 모집 대학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가톨릭대, 성균관대, 울산대, 경북대 등 38개교로, 전년대비 1개교가 늘고 모집정원 역시 2,977명으로 전년대비 50명 증가했다.

올해 새로 추가된 대학은 강원대로, 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이 2023학년도부터 6년제 의과대학으로 전환되면서 2021학년도부터 의예과 신입생을 선발한다. 강원대 의예과 입학정원은 49명이며, 학제전환 2년 전부터 의예과 학생을 사전 선발할 수 있다.

의대 모집시기별로 보면 수시 모집정원이 1,815명으로 전체 인원의 62%를 점한다. 정시는 1,113명으로 38%를 선발한다. 수시전형 유형별로는 학생부종합전형이 888명으로 가장 많다. 수시 모집 정원의 48.9%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학생부교과전형이 783명(43.1%)이고, 논술전형 144명(7.9%) 순이다. 특기자전형 선발인원은 없다.

지역인재전형은 24개교에서 수시 541명, 정시 133명 등 총 674명을 선발한다. 전체 모집정원의 22.6%이다. 수시만 따지면 수시 전체 1,815명 중 29.8%를 차지한다. 정시는 1,113명 중 133명 선발로 11.9%를 점한다.

지역인재전형으로 모집하는 24개 대학은 가톨릭관동대, 건양대, 경북대, 경상대, 계명대, 고신대, 대구가톨릭대, 동국대(경주), 동아대, 부산대, 순천향대, 연세대(원주), 영남대, 울산대, 원광대, 을지대, 인제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조선대, 충남대, 충북대, 한림대 등이다.

■ 2020·2021 의대 수시·정시 전체 모집인원 비교


의대 선발, 학종 비중 가장 크다
2021 의대 수시전형에서 학생부종합으로 선발하고 학생부교과로 선발하지 않는 대학은 가톨릭대, 경희대, 단국대 천안, 동국대 경주, 서울대, 성균관대, 아주대, 연세대, 울산대, 원광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림대, 한양대로 14개 대학이다.

학생부교과로 선발하고 학생부종합은 선발하지 않는 대학은 건양대, 고신대, 대구가톨릭대, 동아대, 영남대, 을지대, 인제대, 제주대로 8개 대학이다.

학생부교과와 종합 모두 선발하는 대학은 가천대, 가톨릭관동대, 경북대, 경상대, 계명대, 고려대, 부산대, 순천향대, 연세대(미래), 인하대, 전남대, 전북대, 조선대, 충남대, 충북대로 15개 대학이다. 정시는 의예과 개설대학 모두 선발한다.

논술 실시 대학은 9개 대학으로 가톨릭대, 경북대, 경희대, 아주대, 연세대(미래), 울산대, 인하대, 중앙대(서울), 한양대(서울) 등이다.

■ 의대 전형별 선발 대학 비교


2021 의대 수시·정시 대학별 선발인원
서울대는 의예과 135명 중에 105명을 수시 학종에서 선발하고, 정시 가군에서 30명을 선발한다. 연세대는 110명을 모집하는데, 학종으로 84명, 정시 나군에서 26명을 선발한다. 고려대 의예과는 106명을 선발한다. 수시에서 86명, 학생부교과에서 34명, 학종으로 52명을 선발하며, 정시 나군으로 20명을 모집한다.

한양대는 110명을 모집하는데 학종 39명, 논술 9명, 정시 나군에서 62명을 선발한다. 성균관대는 40명 중에 학종으로 25명, 정시 나군으로 15명을 선발한다. 중앙대 의학부는 총 86명 중 학종 20명, 논술 26명을 모집하고, 정시에서 40명을 모집한다.

가천대는 수시와 정시에서 40명을 선발하는데 25명은 수시, 15명은 정시 나군으로 모집한다. 수시에서는 학종 20명, 학생부교과 5명을 모집한다. 가톨릭대는 모집정원 총 93명 중에 학종 42명, 논술 21명 등 수시에서 총 63명을 선발하고, 정시에서는 나군에서 30명을 선발한다.

■ 2021 의대 수시·정시 대학별 선발인원 비교

학생부교과 대부분 수능 최저 적용, 학종은 비적용 대학 다수
의대 수시전형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살펴보자. 학생부교과전형에서는 건양대 지역인재전형, 인제대 농어촌학생전형(전형 외) 등이 수능 최저를 적용하지 않고, 그 외는 대부분 수능 최저를 적용한다.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수능 최저를 적용하지 않는 대학이 상당수이다. 경상대, 경희대, 계명대, 서울대 일반전형, 성균관대, 순천향대, 연세대, 중앙대, 충북대, 한양대 등이 수능 최저를 두지 않는다.

수능 최저 적용기준은 학생부교과와 종합 모두 3개 영역 1등급 이내이거나 4개 영역 합 5등급 이내 등이 가장 많으며, 한국사도 4등급 이내를 적용하는 대학이 많다. 그러므로 의예과를 지원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각 과목이 1등급 이내로 들어올 수 있도록 수능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원하는 의대 지원 가능할까?
지원전략을 세우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수시·정시 모집인원, 각 전형의 선발방법 등을 비교분석하는 것이다. 각 전형의 선발방법, 수능 최저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의 가산점부여 방식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자신에게 유리한 것을 선택해야 한다.
 

 

▲ 중·고생 진로·진학 길잡이 ‘나침반 36.5도’ 4월호

<나침반 36.5도> 4월호에서는 2021 대입 특집 기사로 ‘2021학년도 의·치·한 대학 입시’를 완전 분석한다. 2020 정시 결과와 함께 2021학년도 의학계열 대입전형에서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들이 알아두면 도움이 될 입시 정보, 그 중에서도 수시와 정시모집에서 실시하는 전형과 모집인원, 학생 선발방법 등을 상세히 살펴본다.
 


중고생 진로·진학 대비 필수!
<나침반 36.5도>는 어떤 매거진인가요?

나침반은 달라지는 교육정책에 촉각을 세우고 대학 진학, 고교 진학 관련 진학 뉴스를 학생, 학부모, 교사들에게 이해하기 쉽게 제공한다. 또한 누구나 스스로 진로를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진로 뉴스를 중심으로 유망 학과, 유망 직업 등의 내용도 실었다.

또 공부를 해야 하는데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공부하기 싫은 학생들이 공부를 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독서 방법, 시간관리 방법, 수능이나 모의고사 문제풀이 방법 등의 학습 코칭도 담고 있다.

나침반이 한 권으로 진로와 진학을 잡을 수 있는 것은 이 때문만이 아니다. 시사, 인문, 과학, 교양 등 교과와 연계한 다양한 내용을 담아 복합적인 시각을 키울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 흐름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 꾸준한 독서는 필수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사회의 변화에 깨어 있어야 한다. 수집한 정보는 창의력과 상상력을 이용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뽑아내고 조합하는데 활용된다.

또한 수능 국어, 영어 과목이나 면접, 논술 등에 출제되는 다양한 분야의 제시문을 대비하기 위해선 <나침반 36.5도> 매거진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늘 새롭고 다양한 주제의 상식을 머릿속에 꽉꽉 채워 둔 학생들은 자신의 진로에 맞는 진학 준비를 더욱 탄탄히 해 나가며, 훌륭하게 성장할 수 있다.

시사N이슈에서는 시시각각 급변하는 시사 이슈를 다뤄 세계가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 파악하는 눈을 키울 수 있게 하고, 논술과 면접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인문 다이제스트는 ‘인문학’이 주목되는 이 시대에 늘 시간에 쫓겨 독서할 시간조차 없는 학생들을 위해 매달 한 권의 인문학 도서를 소개하고, 역사, 철학, 음악 미술 등 독특한 시각으로 해석한 재미있는 주제의 기사를 싣는다. 머리를 환기하는 톡톡 튀는 다양한 이야기를 접하다 보면 상상력, 창의력이 더욱 향상된다.

Sci&Tech에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AI, 3D프린팅 기술, IoT 등 공통과학부터 과탐 과목에 등장하는 각종 과학·기술 관련 내용을 전반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기사들을 읽으면 지금 세상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지, 그러한 세상 속에서 ‘나’의 역할은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매거진에서 빠질 수 없는 흥밋거리는 #FUN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각종 꿀팁 및 생활 정보,  만화, 재미로 보는 심리테스트, 놀면서 추리력과 논리력을 길러주는 추리퀴즈, 스도쿠, 가로세로 등을 보면서 즐거움을 만끽해 보자.

21세기형 인재를 상징하는 키워드는 ‘창의’와 ‘혁신’이며, 창의와 혁신은 다름 아닌 ‘비판적 사고’에서 출발한다. SKY 등 상위권 대학에서 절반 이상의 학생을 선발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은 학생의 성적이 아니라 학생이 가진 역량을 평가하는 전형이다. 자신의 역량을 객관적으로 보여주기 위해서 뚜렷한 목표를 가진 교과·비교과 활동 스토리가 필요하다. 비판적 사고력이 힘을 발휘하는 것이 바로 이 지점이다.

비판적 사고력이 뛰어난 학생만이 활동 목표를 스스로 설정할 수 있으며, 구체적 활동을 계획해 실천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정시 수능전형이나 논술전형에서도 비판적 사고력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수능 국어와 논술전형의 출제 원칙을 보면 비판적 사고력을 평가한다고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다.

2018년 6월호부터 <나침반 36.5도> 매거진에서는 학생부종합전형 대비 ‘비판적 사고력 향상 프로젝트’를 출범했다. 진학 계획, 진로 목표, 목표 대학·학과 정하기, 성적향상 목표 세우기 전공별 독서활동, 영어 원서 읽기 등 <나침반 36.5도>가 안내하는 대로 학종 대비 활동을 차근차근 실행에 옮겨 보자. 학업역량, 인성, 전공적합성, 발전가능성 등 학종 평가요소의 핵심을 중심으로 확실하게 대비하자.

한편, <나침반 36.5도> 매거진 정기구독 신청자들은 1년 정기구독료를 정가의 20% 할인된 가격 144,000원으로 만나볼 수 있다(정가 180,000원). 더불어 전국 167개 대학의 2개년 경쟁률을 완벽 분석해 수시·정시 전형분석 및 대학별 지원 전략을 한눈에 완성할 수 있는 기적의 대입 합격 전략서 <2020 수시/정시 백전불태>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나침반 정기구독 및 문의는 온라인 쇼핑몰(http://365com.co.kr)과 온오프라인 서점 및 전화(1522-1797)로 가능하다.
 

 

■ <나침반 36.5도> 4월호 상세페이지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6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발뉴스 2020-03-28 10:46:01
온라인 개학을 하면 출결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혼란이 최소화되딜 바라겠습니다.

  • 법인명 : (주)36.5커뮤니케이션즈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662 삼성라끄빌 426호
  • 대표전화 : 070-4218-93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우
  • 제호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057
  • 등록일 : 2014-11-26
  • 발행일 : 2014-11-26
  • 발행인 : 신동우
  • 편집인 : 신동우
  • 기사제보 : webmaster@edujin.co.kr
  •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진 인터넷 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dujin.co.kr
ND소프트